코리아텍 학생들, 캡스톤디자인 대회 최우수상 수상
코리아텍 학생들, 캡스톤디자인 대회 최우수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영 총장(오른쪽)이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김기영 총장(오른쪽)이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코리아텍(총장 김기영)은 7~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에서 재학생들이 최우수상인 산학협동재단이사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는 ‘2018 산학협력 EXPO' 행사의 일환으로, 전국 55개 대학에서 100여 개 팀이 참가했다.

대회에서 허규리·김보광 학생(디자인공학과 4)이 출품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가정용 초기진압 소화기’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트리거 형식으로 사용 시 안전핀이 자연스럽게 빠지게 하는 등 사용이 편리하며 점자로 사용법을 안내하는 등 시각장애인에 적합하게 사용성을 개선했다.

또 90도 이상 열기가 적외선 온도센서에서 감지되면 아두이노로 소리로 사용자에게 피드백을 줘 원활한 대피가 가능하도록 했다.

허규리·김보광씨는 “2017 겨울 발생한 밀양화재참사, 제천화재사고 등은 각종 재난에서 안전을 보장받지 못한 약자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시각장애인이 화재 재난 시 소화기 사용을 원활히 할 수 있게 디자인을 했다”고 작품 배경을 밝혔다.

코리아텍 산학협력단 김주엽 본부장도 ‘2018 산학협력 엑스포’에서 산학협력분야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유공자 표창인 교육부장관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