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수능] 국어영역 오탈자 ‘바라고’ ‘바라보고’
[2019 수능] 국어영역 오탈자 ‘바라고’ ‘바라보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춘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둘째 줄 오기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15일 실시 중인 2019학년 수능에서 나온 오자가 ‘바라고’를 ‘바라보고’로 잘못 표기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오탈자는 33~35번 문제 지문으로 제시된 김춘수 시인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에서 나왔다. 둘째 줄인 “봄을 바라고 섰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부분이 “봄을 바라보고 섰는”으로 잘못 표기됐다. 35번 문제 답안 중 2번도 '바라보고'로 오자가 반영돼 있는 상태다.

교육부는 오자가 나온 사실을 하루 전인 14일 발표하고, 시험 당일 정오표를 배부했다. 수능 출제위원장인 이강래 전남대 사학과 교수는 15일 브리핑을 통해 “문제풀이에는 지장이 없지만 부호 하나라도 정확하게 하는 것이 옳기에 정오표를 제작해 배부했다. 배부 준비를 완료한 시점에서 발견했기에 물리적으로 수정해 재인쇄할 시간이 없었다.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전했다.

검토위원장인 김창원 경인교대 교수는 "3단계 검토 과정을 거치고 있지만 980문항을 전부 검토하는 과정에서 기술적으로 놓치는 부분이 어쩔 수 없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바라고'와 '바라보고'는 완전히 다른 뜻이지만, 출제위원장과 검토위원장의 설명처럼 문제풀이에 지장은 발생하지 않았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오탈자는 문제를 푸는 데 있어서 전혀 영향이 없었다”고 말했다.

2019 수능 국어영역 오자는 김춘수 시인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시험지에는 둘째줄 '봄을 바라고' 부분이 '봄을 바라보고'로 잘못 표기됐다.
2019 수능 국어영역 오자는 김춘수 시인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시험지에는 둘째줄 '봄을 바라고' 부분이 '봄을 바라보고'로 잘못 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