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화두 던진 동신대 에너지 페스티벌
'에너지' 화두 던진 동신대 에너지 페스티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의무화로 양질 일자리 희망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동신대 프라임사업단이 28일 교내에서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를 보여주는 '2018에너지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한전과 전력거래소를 비롯, 한전KDI, 한전KPS와 같은 공공기관이 참가해 상담과 설명회를 하는 채용박람회와 취업특강, 에너지 기업들이 관련 제품전시를 하는 20여 개 기업전시부스 등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의무화로 학생들의 관심이 더욱 뜨거웠다. 

혁신도시로 이전한 16개 공공기관이 2022년까지 지역인재를 30% 이상 의무채용할 예정인데다 정부가 5년간 3조9000억원을 투입해 에너지 관련기업과 연구소 유치를 추진하는 '혁신도시 시즌2'로 인해 이 지역 일자리가 크게 늘어날 전망. 최일 총장도 개막식에서 "혁신도시 취업특별반을 운영하는 등 에너지 신산업 기업 맞춤형 인재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29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페스티벌에는 한국전력공사 등 혁신도시 내 전력그룹사와 에너지 기업 임직원이 참석해 축하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최 일 총장(맨 위 오른쪽 두번째) 등 내빈들이 참가기업 부스에서 IOT기반 지능로봇인 다관절 로봇제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개막 버튼을 누르고 있는 내빈들.(두번째) 공학콘서트에 참가한 한 팀이 개발한 미세먼지센서를 활용한 창문자동개폐기.(세번째) 학생들이 체험존에서 가상현실(VR), 드론을 이용한 인형뽑기 체험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