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교일 순천향대 총장, 中 ‘2018년 공자아카데미 선진개인상’ 수상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 中 ‘2018년 공자아카데미 선진개인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교일 총장(오른쪽)이 공자아카데미 선진개인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
서교일 총장(오른쪽)이 공자아카데미 선진개인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이 5일 중국 센추리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세계 공자학원 총회’에서 ‘공자아카데미 선진개인상’을 수상했다.

​서교일 총장은 공자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 국내 24개 대학 중 유일하게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중국 교육부 한판이 주관하고, 전 세계 150여 개가 넘는 국가와 대학 총장, 공자아카데미 대표 등 약 2000여 명이 참석하는 행사로, 중국 교육의 성과와 새로운 교육방향을 모색하고 논의하는 각국 관계자들의 교류행사다.

순천향대는 2007년 9월부터 중국 텐진외국어대학과 손잡고 공자아카데미를 개설해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해 온 가운데, 정규 외국어로서 중국어강좌를 학부 전공과정으로 운영해왔다.

특히 지난 10년간의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산시, 천안시 권역을 비롯한 충남 지역사회에서 활동 프로그램 다양화를 통한 영향력 확대 등 그동안의 공로를 인정해 이번 상을 수상하게 됐다.

순천향대 공자아카데미 원장 홍승직 교수는 “공자아카데미가 이뤄온 지난 10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새로운 10년을 향해 출발하는 시점에서 이번 수상은 의미가 크다”며 “그동안은 중국어 교학 활동이 중심이 돼 이미지를 제고하고 터를 잡아왔다면, 새로운 10년은 다양한 문화분야를 중심으로 활동 범위를 넓혀서 명실상부한 중국에 다가가는 관문이자 플랫폼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