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장신대 학생들, 장기기증 서약 전달식
한일장신대 학생들, 장기기증 서약 전달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고전 읽기’수강생 98명 ...‘배운 것을 삶으로 실천’
인문고전 읽기 수강생들과 재학생들이 장기기증 서약서를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전북본부에 전달했다.
인문고전 읽기 수강생들과 재학생들이 장기기증 서약서를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전북본부에 전달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한일장신대(총장 구춘서) ‘인문고전 읽기(최재선 교수)’ 수강생인 간호학과 1학년을 비롯한 재학생 98명이 6일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전북본부(본부장 문병호)에 장기기증 서약서를 전달했다. 

이날 문병호 본부장은 장기기증의 의미, 절차, 방법, 혜택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장기기증 서약 행사를 이끈 교양학과장 최재선 교수는 “인문고전 읽기는 언어능력을 함양하고 나아가 존재론적인 사고로 우리가 속한 공동체를 유쾌하게 만드는 방법에 관해 꾸준히 고민하게 한다”며 “머릿속에 가둬 준 지식은 썩은 물과 같다. 배운 것을 삶으로 실천해 살아있는 지식이 되게 하자”고 말했다.

한편 한일장신대는 공동체 가치의 핵심역량을 갖춘 인재상을 실현하고자 ‘인문고전 읽기’ 과목을 2014년부터 교양필수로 지정했으며 이 과목을 듣는 재학생 대부분은 장기기증 서약과 무감독 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강의를 통해 이미 2016년 재학생 41명과 2017년 간호학과 1학년 39명이 장기기증을 서약한 바 있다. 이러한 장기기증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한일장신대와 최 교수는 2017년에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로부터 상을 받았으며 생명나눔운동 실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