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산업설비 진단기술 세미나 개최
울산대, 산업설비 진단기술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 6개 기관 업무협약 체결
5일 울산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산업설비 진단기술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산·학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각 기관별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5일 울산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산업설비 진단기술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산·학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각 기관별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울산대(총장 오연천) ICT융합안전연구센터가 5일 울산롯데시티호텔에서 산업설비 진단업체 및 학계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설비 진단기술 및 안전문화 확산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에너지기술평가원 지원사업인 산업설비 압력용기/탱크 음향방출 진단장비 및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지원사업인 IoT 센서어레이를 이용한 인공지능 기반 신뢰성 악취⋅유해가스 모니터링 S/W 상용화제품 개발 △선진 석유화학 산업체의 안전시스템 연구 등의 특강이 진행됐다.

특강에 이어 △울산대 ICT융합안전연구센터 △㈜하버맥스 △㈜코인텍 △㈜유비마이크로 △㈜NX테크놀로지 △산학협력연구회 등 산학 6개 기관은 산업설비 진단기술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여기관은 협약을 통해 △산업설비 진단 연구개발 및 기술자문 △산업설비 진단 개발기술에 대한 상품화 및 사업화 협력 △연구 및 기술 인력의 상호교류 △공동사업 추진 등에 협조하기로 했다.

김종면 ICT융합안전연구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학의 산업설비 진단기술 및 전문인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기술과 안전이 상생하는 산업현장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