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ACE+ 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 개최
가천대, ACE+ 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의 성과와 우수사례 공유하고 교육혁신 방안 모색
7일 대학 가천관 대강당에서 ACE+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그 동안의 성과를 공유했다.
7일 대학 가천관 대강당에서 ACE+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그 동안의 성과를 공유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가천대(총장 이길여)가 7일 대학 가천관 대강당에서 ACE+사업 성과공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ACE+사업은 교육부가 2010년부터 학부교육의 선도모델을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가천대는 2015년 경기·인천지역 대학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가천대는 지난 4년 동안 융합 교육, 교양교육 혁신 등을 통해 학부 교육의 질적 패러다임을 바꿔왔으며 이날 그동안의 사업성과를 공유했다.

심포지엄은 ‘대학 교육의 융합(Convergence)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교양 교육의 융합 △전공교육의 융합 △교수학습의 융합 △교육혁신의 융합 등 세부 주제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성과 사례를 공유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학 교육 혁신 방안을 모색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김재춘 영남대 교수는 대학 교육의 변화를 위해 통합적 접근 및 교양교육 강조, 우등 대학(Honors College)․프로그램 운영, Teaching 강조 등의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사회 변화에 맞춰 대학 교육도 융합 중심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역량과 민첩성을 키워줄 수 있게 교육을 혁신해 융합, 문제해결, 헌신, 잠재력, 적응 능력을 키워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효숙 부총장은 환영사에서 “‘초연결’ ‘초지능’ 사회가 전개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은 융합이다. 이러한 변화에 맞춰 우리 대학은 ACE+사업을 중심으로 전공과 교양, 전공과 전공 등 다양한 분야의 융합에 앞장서 왔다”며 “그동안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최근 교육혁신원을 신설하고 POST ACE+를 시작했다. 오늘 성과발표 내용을 반영해 지속적인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