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강릉 펜션 참사, 대입 일정 관리 점검 기회로 삼아야
[기자수첩] 강릉 펜션 참사, 대입 일정 관리 점검 기회로 삼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환 기자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우리 아이들을 또 잃었다. 이제 막 수능을 마치고 대학 입학 예정인 학생들인 만큼 애석하고 안타까운 마음뿐이다. 아직 제대로 꽃을 피우지 못한 어린 나이의 아이들이기에 마음이 더욱 착잡하다. 지난 18일 오후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안타까운 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수능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학생들은 모두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펜션 내부에서 측정된 일산화탄소 농도는 155ppm으로, 정상 수치의 8배가 넘는 것으로 측정됐다. 소방당국 등은 사고 원인으로 일산화탄소 중독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으레 나오는 모습은 정부의 사후약방문식 대응이다. 교육부는 강릉 펜션 사고 이틀째인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고위간부가 전원 참석한 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애초 차관 주재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부총리 주재로 격상됐다. 서울시교육청도 이날 오전 중 부교육감 주재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유 부총리는 “모든 학생안전 매뉴얼과 규정을 재점검하겠다”면서 “아이들 안전과 직결된 사안은 교육청에 권한이 있더라도 교육부가 이를 교육청 일로 생각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했다. 특히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마땅한 교육프로그램이 없어 학생들이 방치되고 있지 않은지 전수점검할 것”이라며 “체험학습 명목으로 고등학생끼리 장기투숙하는 여행이 있는지도 신속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의 발언 범위는 어느 정도 예상은 됐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주목해야 할 점이 있다. ‘학생 방치’에 대한 대목이다. 사실 수능이 끝난 이후 고3 교실 운영 논란은 교육계의 해묵은 과제 중 하나다. 교육 현장에서는 ‘수능 후 고3’ 교실의 수업 공백과 파행 운영을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줄곧 있어왔다. 비단 한두 해의 일이 아니다. 안타깝게도 이번 사건을 계기로 수능 이후 부실한 학사 관리가 여론의 도마에 연일 오르고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학생들의 체험학습에 대한 안전관리를 다시 한 번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 또 이참에 고3 학생들이 대학에 곧 입학할 예비 신입생이라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이들을 위한 학사관리나 진로탐색을 위해 대학 차원에서 힘을 보태야 한다는 지적에도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