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용 여주대학교 겸임교수, 애국가 제작 감사패 받아
성윤용 여주대학교 겸임교수, 애국가 제작 감사패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애국가 제작 총감독 맡아
성윤용 교수.
성윤용 교수.

[한국대학신문 임주연 기자] 성윤용 여주대학교 실용음악과 겸임교수가 새로운 애국가 제작에 기여해 한국저작권위원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17일 저작권위원회 서울사무소에서 ‘애국가 음원에 대한 저작권’ 기증식이 진행했다.

기증식에는 애국가 편곡 및 제작에 참여한 성 교수와 박인영 작곡가·강은경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김성규 세종문화회관(서울시합창단)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위원회는 그동안 안익태 작곡가의 유족으로부터 기증받은 애국가 악보를 제공했으나 이용자들의 요구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음원을 제작했다. 또 제작에 참여한 저작권자들로부터 기증을 받았다고 전했다.

성윤용 교수는 “음악인으로서 굉장한 영광이다”며 “프로젝트 총감독으로 뜻을 함께해준 편곡자와 서울시향·서울시합창단 등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애국가의 음원은 공유마당(https://gongu.copyright.or.kr)에서 확인 가능하며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