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성탄절 맞이 통일 염원 트리 점등
국민대, 성탄절 맞이 통일 염원 트리 점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가 성탄절을 맞아 24일 저녁 본부관 앞에 트리를 설치하고 점등식을 열었다.

최근 남·북간의 관계가 긴밀해지는 정세 속에서 국민대는 통일에 대한 교내 구성원의 염원을 담은 통일 염원 트리를 제작·설치했다. 교수·학생·직원들은 통일과 관련된 마음을 담은 메시지 카드를 작성해 트리 곳곳에 장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북한 이탈주민 재학생들과 외국인 유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더욱 뜻깊었다. 또한 트리 중앙에는 통일의 의미를 담은 한반도 모양의 장식품이 은은하게 반짝여 눈길을 끌었다.

유지수 총장은 “국민대의 모든 구성원들이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을 나눌 수 있는 성탄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에서 온 외국인 유학생 코피로바 나탈리아 학생은 “한반도 모양의 지도가 너무나 아름답고, 뜻깊은 행사를 통해 모두가 하나된 기분”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유지수 총장이 트리에 통일 염원 메세지 카드를 달고 있다.(맨위) (사진=국민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