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학교, 맞춤식 취업지도 큰 성과
영남이공대학교, 맞춤식 취업지도 큰 성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등 106명 취업에 성공
영남이공대학교 재학생들이 맞춤식 취업지도 중 면접에 관한 수업을 듣고 있는 모습이다.
영남이공대학교 재학생들이 맞춤식 취업지도 중 면접에 관한 수업을 듣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대학신문 임주연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 대학일자리센터는 2016년 고용노동부의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에 선정돼 재학생 및 지역청년들에게 진로와 취·창업 관련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144명의 맞춤식 취업지도 지원자 중 106명이 본인이 희망하는 기업과 직종으로 취업을 했다.

각 업체별 합격자 수를 살펴보면 △SK하이닉스(21) △뉴트리바이오텍(13) △삼구아이앤씨(12) △SKC솔믹스(12) △포스코(9) △LG화학(7) △SK실트론(6) △스타벅스(5) △현대제철 계열사(10) 등이다.

이러한 성과의 비결은 취업전문 노하우를 가진 7명의 취업전문가들이 꾸준히 학생들을 관리하고 20년 경력 이상의 산학협력교육중점 교수 11명이 구직자 전공과 면접지도를 한 결과다.

김강렬 영남이공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팀장은 “맞춤식 취업지도로 기업별 원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인성교육과 면접지도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했다”며 “유통서비스반·반도체장비반·철강반 등 직종별 다양한 전문반을 운영해 학생과 기업이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