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산학협력페스티벌 개최
전북대, 산학협력페스티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공학설계 경진대회 등 창의적 아이디어 눈길
26일 LINC+ 산학협력 페스티벌이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학생들의 공모전,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가족기업 감사패 수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26일 LINC+ 산학협력 페스티벌이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학생들의 공모전,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가족기업 감사패 수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전북대가 26일 진수당 일원에서 ‘2018 CBNU LINC+ 산학협력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의 우수한 공학설계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고, 대학과 지역의 동반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행사에는 고동호 총장 직무대리를 비롯한 대학 주요 보직자와 외부인사 및 지도교수, 학생, 가족회사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LINC+사업단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참여수기 공모전 수상, 현장실습 우수기업 시상과 함께 94개팀 408명이 참여한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와 옥션 마켓이 운영됐다.

학생 수기 공모전 대상은 경영학부 유현비씨를 비롯해 사업단의 프로그램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15명의 학생이 수상했다. 현장실습 우수기업에는 스페이스코웍이 선정됐다.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서는 화학공학부 박주영·하지수·추동우·백서연·신하연·강지혜 학생들로 이뤄진 ‘공화당 팀’이 대상을 차지했다.

이 팀은 에틸렌 가스를 흡수하며 성장하는 미세 조류인 클로렐라 불가리스(Chlorella Vulgaris)를 활용해 과일의 신선도 기간을 증가시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친환경적인 방안을 담은 작품을 선보였다. 이 작품은 환경보존에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고영호 LINC+사업단장은 “이번 산학협력 페스티벌을 통해 학생들이 지역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창의적 융합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학교의 실효성 있는 교육, 지역 산업들이 연계해 기술과 사업화가 함께 이뤄져 지역사회의 발전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