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해 맞는 한성대 학생들, "새 해는 다 잘~ 돼지"
돼지 해 맞는 한성대 학생들, "새 해는 다 잘~ 돼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봉사단 '라온라라' 학생들 봉사 떠나며 결의 다져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웃음 가득한 학생들의 함성이 황금돼지해 기해년 새아침을 깨운다. 학령인구 감소와 재정난으로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한 해를 힘겹게 마무리 하고 새 해를 맞은 대학들. 바늘구멍 같은 취업난에 맞닥뜨린 학생들도 그리 밝지 않은 경기전망이지만 도서관 불을 밝히고 희망의 그림을 그려간다.

눈 앞 현실에만 안주하지 않겠다며 1월 태국 우따라딧으로 해외봉사를 떠나는 한성대 국제봉사단 26기 '라온라라' 학생들이 '돼지모자'를 쓰고 환한 미소로 힘껏 외친다. "새 해는 모두 잘~ 돼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