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 많이 받으세요", 유한대학교 구성원들 새 해 인사하며 덕담
"복 많이 받으세요", 유한대학교 구성원들 새 해 인사하며 덕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돼지해 첫 시무식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복 많이 받으세요". 황금돼지해를 맞은 대학가가 신년 인사로 분주하다. 대학들은 시무식을 갖고 교수와 직원 등 동료간 덕담으로 한 해의 복을 빌고 건승을 기원했다. 이권현 유한대학교 총장(맨 위 가운데)과 교무위원들이 2일 교내에서 열린 시무식에 앞서 동료들과 릴레이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