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2019 정시모집 경쟁률 ‘8.17 대 1’ 기록
삼육대, 2019 정시모집 경쟁률 ‘8.17 대 1’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앤디자인학과 25.43 대 1…전체 최고 경쟁률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는 3일 2019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17명 모집에 2591명이 지원해 8.17 대 1의 전체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가군 일반전형은 207명 모집에 1852명이 지원해 8.95 대 1, 다군 일반전형은 110명 모집에 739명이 지원해 6.72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가군 아트앤디자인학과로 21명 모집에 534명이 지원해 25.43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어 중국어학과가 12.88 대 1, 물리치료학과가 9.50 대 1을 기록했다.

삼육대는 오는 7, 8일 정시 가군 아트앤디자인학과를 시작으로 생활체육학과(10일), 다군 음악학과(21일) 실기고사를 실시한다.

최초합격자는 가, 다군 모두 24일 오후 2시에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