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2019 정시 경쟁률 7,67 대 1
건국대, 2019 정시 경쟁률 7,67 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는 2019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 원서접수 마감 결과 1203명 모집에 9221명이 지원, 평균 7.67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정시모집 경쟁률은 8.03대1이었다.

전형별로는 일반학생전형 ‘가’군 547명 모집에 3646명이 지원, 6.67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나’군에서는 509명 모집에 3387명이 원서를 내 6.6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다’군은 135명 모집에 2047명이 지원, 15.16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일반학생전형의 평균 경쟁률은 1191명 모집에 9080명이 지원, 7.62 대 1을 보였다. 지난해 일반학생전형의 평균 경쟁률은 8.15 대 1이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다’군 문과대학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로 34.38 대 1을 기록했으며, 이어 ‘다’군 KU융합과학기술원 의생명공학과 20.09 대 1, ‘나’군 사범대학 체육교육과 18.76 대 1, ‘나’군 예술디자인대학 리빙디자인학과 15.76 대 1, ‘가’군 예술디자인대학 영상영화학과-연출제작 15.67 대 1, ‘다’군 KU융합과학기술원 줄기세포재생공학과 15 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고른기회전형-농어촌학생은 ‘나’군 13 대 1,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은 ‘가’군 8 대1, ‘나’군 12.5 대 1을 나타냈다. 기초생활및차상위 전형은 ‘가’군 9.67 대 1, ‘나’군 15.5 대 1을 보였으며, 특성화고교를 졸업하고 산업체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은 19 대 1을 기록했다.

실기고사를 실시하는 예체능계열 모집단위는 1월 중 실기고사를 실시한다. 2019학년도 정시모집 최초합격자는 29일 발표된다. 30일부터 2월 1일까지 등록을 마친 후 미등록충원 절차가 진행된다. 미등록충원은 2월 7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