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미얀마로 해외봉사활동 나서
한림대, 미얀마로 해외봉사활동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대 학생들이 13일 미얀마로 해외봉사활동에 나선다. 출국에 앞서 발대식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림대 학생들이 13일 미얀마로 해외봉사활동에 나선다. 출국에 앞서 발대식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한림대학교(총장 김중수)는 글로벌사회공헌연구소 산하 글로벌사회공헌단 이 13일부터 18일까지 4박 6일간 미얀마 해외봉사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재학생과 교직원 16명은 지난해 11월부터 매주 1~2회씩 모여 현지에서 실시할 봉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봉사단은 미얀마 옛 수도 양곤에서 약 한 시간 떨어진 딸린 지역의 빤따우 초등학교(Pan Taw Monastic School)에서 교육 봉사 활동과 학교 시설 개보수 활동을 한다.

현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어·위생·체육·미술·K-POP·한국 전통문화 체험 등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노후화된 교실의 도색과 벽화 작업, 학교 시설 정비 등 교육 환경 개선을 한 노력봉사도 실시한다. 또 한국에 관심을 갖고 있는 양곤 세종학당 학생들과 문화 교류를 진행한다. 마지막 날에는 양곤 세종학당의 학생들과 봉사단, 현지 아이들과 함께 폐회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봉사단원들은 지난달 12월 춘천 시내 및 한림대 주변 상권, 교내 교직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후원활동을 진행했다. 모인 후원금은 미얀마 아이들을 위한 물품 구매에 사용됐으며 교내 학생생활관에서 재학생들로부터 기부 받은 물품은 '춘천 평화의 집'에 전달했다.

글로벌사회공헌연구소 소장 양기웅 정치행정학과 교수는 “우리 학생들이 최선을 다해 준비한 교류 및 봉사 프로그램을 통해 국제개발 협력과 현지 교육, 환경 여건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