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원주대,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9년째 인하와 동결 이어가
강릉원주대,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9년째 인하와 동결 이어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강릉원주대학교(총장 반선섭)는 2019학년도 등록금을 전년 수준으로 동결한다.

강릉원주대는 물가상승 및 경상비 비중 증가 등 어려운 여건에도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분담하고자 2011년부터 9년 연속 등록금 인하와 동결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2018학년도부터 학부 및 대학원 입학금을 모두 폐지해 16만6000원에서 17만9000원에 이르는 입학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에 따른 강릉원주대의 한 학기 등록금 평균 금액은 213만원(*1학기: 의학 계열포함)이다. 

2019학년도 등록금은 인문·사회계열 174만4000원, 자연계열(체육) 210만4000원, 공학계열 230만8000원, 미술·음악학과 272만1000원, 공예조형·패션디자인학과 266만3000원, 간호학과 214만9000원, 치위생학과 237만6000원, 치의예과 282만원, 치의학과 398만3000원으로 책정됐다.

반선섭 총장은“계속된 등록금 인하와 동결, 재학생 감소로 대학 재정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지만, 어려운 경제 상황을 고려해 고통 분담 차원에서 2019학년도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강릉원주대는 학생교육을 내실화하고, 교수 연구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정부 재정지원사업 유치와 산학연 연계활동을 통해 재정난을 극복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