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대, '112 긴급영상 지원서비스' 대한민국 우수 특허 대상
안양대, '112 긴급영상 지원서비스' 대한민국 우수 특허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교수.
신동빈 교수.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안양대 컨소시엄이 국토부 R&D과제의 일환으로 연구 개발한 ‘112 긴급영상 지원서비스’가 한국일보 주최 ‘2018 대한민국 우수특허 大賞’ 전기/전자 부문에 선정됐다.

‘112 긴급영상 지원서비스’는 납치․강도․폭행 등 긴박한 사건 신고를 받은 112센터 경찰관이 신속한 현장상황 파악 및 조치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센터에서 CCTV 영상을 제공하여 신고자 구조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한국일보의 ‘2018 대한민국 우수특허 大賞’은 생활, 기계/건설, 전기/전자, 생명공학/화학, BM/디자인/상표 등 5개 분야의 우수특허 大賞을 정하는 것으로서, 한국특허정보원 및 대한변리사회 후원으로 국내 우수특허기술을 장려하고 지식재산 강국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 시행되고 있다.

안양대 컨소시엄 연구진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112 긴급영상 지원서비스’ 관련 특허 외에도 총 16건의 특허 등록을 달성하여 실용화·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도시 안전서비스에 필요한 표준(서비스 연계 규격)과 공통 UI(사용자 환경), API 마련을 통해 112 연계서비스 표준화를 추진하는 등 2022년까지 80개 지자체에 도시 안전망 연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책임연구자인 신동빈 교수는 “R&D 과제의 결과물인 112 긴급영상 지원서비스가 우수특허 大賞으로 선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로 향후 112 연계서비스의 표준화 및 지자체 적용 통해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