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학생 해외봉사활동이 진화한다
부산대 학생 해외봉사활동이 진화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협력 해외봉사단’ ‘부산대-부산교대 연합해외봉사단’ 활동 마감
부라파대학교  ‘한국학센터’ 개관식
부라파대학교 ‘한국학센터’ 개관식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부산대학교의 해외봉사 활동이 다양한 방식으로 진화해 새로운 결실을 맺고 있다.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태국한국교육원(원장 김주연)과 협력해 태국 촌부리의 촌깐야누쿤학교와 부라파대학교에 '「제27기 부산대학교 산학협력 해외봉사단'을, 방콕 맛타욤왓넝캠학교에 '제27기 부산대·부산교대 연합해외봉사단'을  1월 16일부터 2월 2일까지 각각 파견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대의 올해 27번째 해외봉사는 기업체와 산학협력으로 추진된 첫 번째 봉사활동으로, 지난해 11월 건설·인테리어 업체인 장인A&C와 해외봉사활동에 관한 산학협력 MOU를 맺은 뒤 처음 시행됐다.

박강현 단장(화학과 교수)을 포함해 부산대 32명, 장인A&C 기업체 소속 3명의 전문가 등 총 35명은 태국 촌부리에 위치한 촌깐야누쿤학교에 파견돼 현지 중·고등학생 181명에게 한글, 태권도, 전통음악, 미술, K-Pop 댄스, 드론 메이킹 등의 교육을 진행했다.

특히 설립된 지 20년이 지난 촌부리 부라파대학교 인문사회대학 9층에 위치한 ‘한국학센터’를 한국적으로 리모델링해 1월 31일 현지에서 개관식을 갖기도 했다. 이번에 파견된 장인A&C 직원들은 재능기부를 통해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고, 부산대 학생들은 장식장, 칠판, 평상모형 보조좌석, 솟을대문 등을 제작해 참여했다.

또 제27기 부산대 해외봉사단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국립대학 간 교류 활성화의 일환으로 '부산대·부산교대 연합해외봉사단' (단장 김현민·수학과 교수)을 파견했다.

맛타욤왓넝캠학교에서 한글수업.
맛타욤왓넝캠학교에서 한글수업.

부산대 27명, 부산교대 6명 등 33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은 태국 방콕에 위치한 맛타욤왓넝캠학교에서 중·고등학생 156명에게 한글, 전통음악, 미술, K-Pop 댄스, 3D 프린터, 드론 메이킹, 태권도 교육 등 현지 요청에 따른 맞춤형 교육을 진행했다.

김주연 태국한국교육원장은 “지난 여름에 이은 부산대의 두 번째 봉사활동은 태국 현지 학교에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한국학센터 리모델링이라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일을 완성해 현지 한국어 및 한국문화 전파에 큰 힘을 얻게 됐다”며 감사를 전했다.

이근모 부산대 학생처장은 “부산대 해외봉사단은 다른 봉사단이 가지 않는 길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새로운 결과를 이끌고자 노력해 왔다”며 “현지에 파견돼 있는 공공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한 소통 프로그램을 만들고, 현지의 눈높이에 맞게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역할들을 충분히 해내고자 앞으로도 거점 국립대학으로서 나눔과 실천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