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 이어 美 UC버클리, 화웨이와 관계 끊어
옥스퍼드 이어 美 UC버클리, 화웨이와 관계 끊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 측 "美 법무부의 화웨이 기소에 따른 것"

미국의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이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와의 공동연구를 금지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UC버클리는 지난달 30일부터 화웨이와 공동연구를 금지했으며, 앞으로 화웨이나 그 자회사, 관계회사 등으로부터 어떠한 재정 지원이나 기부도 받지 않기로 했다.

이는 미국 법무부가 지난달 28일 화웨이와 2개 관계회사,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 등을 기술 탈취와 대이란 제재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 것에 부응한 결정이라고 대학 측은 밝혔다.

앞서 지난달 영국 옥스퍼드대학도 화웨이가 제공하는 연구 지원이나 기부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UC버클리는 기존에 수행해오던 화웨이와의 공동연구 프로젝트는 지속하기로 했다. 이는 현재 화웨이와 진행하는 연구 프로젝트가 '민감한 기술 비밀'과 관련 없기 때문이라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화웨이는 UC버클리와 인공지능 부문의 공동연구를 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등도 참여하고 있다.

UC버클리는 화웨이가 지난 2년간 이 대학에 약 780만 달러(87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UC버클리가 같은 기간 외부에서 지원받은 연구비 총액은 13억 달러(약 1조5천억원)에 달한다.

미국 정부는 미국 내 대학들에 화웨이와 관계를 끊어야 한다는 압력을 넣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은 화웨이, ZTE 등으로부터 통신장비를 받은 대학에 연방정부의 자금 지원을 금지한 법령이 지난해 8월 제정됨에 따라 최근 화웨이의 비디오 콘퍼런스 시스템을 대학 캠퍼스에서 철거했다.

나아가 미국 교육부는 미국 주요 대학들에 화웨이로부터 어떤 기부금을 어떤 조건으로 받았는지 조사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