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화장품공학부, 잇따라 기업에 기술이전
대구한의대 화장품공학부, 잇따라 기업에 기술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완일, 김수야, 박재훈 교수
왼쪽부터 김완일, 김수야, 박재훈 교수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최근 화장품공학부 교수들이 잇따라 기업에 기술을 이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완일 화장품공학부 교수는 대구지역 기업 ㈜바이나리에 ‘저산소 배양 방법론을 통한 신소재 탐색법’을 기술 이전했다.

이는 생체 환경과 유사한 2%대 저산소 배양 조건을 확립해 종양 스페로이드를 연구하는 기술로, 김완일 교수는 기술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피부세포 배양용 플라스틱 밀폐용기와 이를 이용한 세포 스페로이드 배양 방법을 특허 출원하기도 했다.

또 김수야・박재훈 화장품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미세먼지로 인한 노폐물 제거 등의 기술을 부산지역 화장품업체에 이전했다.

이 연구팀은 피부와 관련된 온라인 빅데이터를 분석해 미세먼지와 온난화로 인한 피부 손상과 노폐물 제거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을 파악했다.

이들은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항균 및 항염, 냄새 제거 효능이 검증된 천연 피톤치드를 함유한 영유아용 손상피부 케어밤을 개발하고 안정성 테스트와 제형 개발을 통한 시제품을 생산해 산학협력 기업인 ㈜KFST에 기술을 이전했다.

대구한의대 관계자는 “화장품 및 바이오 관련 산업체와 산업연계 교육 활성화를 통해 화장품 기업과의 기술이전뿐만 아니라 채용약정 연계 수업으로 참여학생이 해당 기업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