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대 총장, 트럼프 '대학 표현자유 보장' 방침에 반발
시카고대 총장, 트럼프 '대학 표현자유 보장' 방침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학 내에서 표현의 자유(Free Speech)를 보장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겠다"고 밝힌 후 찬반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대학 내 표현 자유 회복'을 강조해온 시카고대학이 비판의 선봉에 서 눈길을 끌고 있다.

5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로버트 지머 시카고대학 총장은 전날 공개 서한을 통해 "연방 관리들에게 대학 내 발언에 간섭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것"이라며 반대 뜻을 밝혔다.

그는 "정부의 표현자유 보장 조치가 외려 자유로운 표현을 막고, 담론 및 지적 도전 분위기를 냉각시켜 고등 교육기관인 대학의 사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면서 "정부가 권력·권위를 가지고 캠퍼스에서 이뤄지는 토론의 본질을 규정하는 당사자가 돼버릴 수 있다. 캠퍼스를 잘못된 방향으로 이끄는, 문제 있는 선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차총회에서 연설하며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는 대학에 연방 정부의 연구 기금을 중단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준비 중"이라고 공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지난달 19일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버클리) 캠퍼스서 보수단체 '터닝 포인츠 USA'(Turning Points USA) 회원 모집을 돕던 헤이든 윌리엄스(26)가 인근을 지나던 재카리 그린버그(28)로부터 폭행 당한 사고를 상기했다. 그린버그는 3건의 중범죄 혐의와 1건의 경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윌리엄스에게 가해진 주먹질은 우리 모두를 향한 것"이라며 보수든 진보든 각자의 사상과 가치를 자유롭게 표현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연방 법무부는 "학교 측으로부터 헌법에 명시된 기본권인 표현 자유를 침해 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학생들의 사연이 다양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대학 시스템은 4일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은 불필요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재닛 나폴리타노 총장은 "표현 자유는 캘리포니아대학의 기본 가치다. 연방 정부의 강제 없이도 사상 표현의 자유를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정책들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특정 학교가 학교 가치에 반하는 관점의 연사들을 초청해야 할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나 버지니아 주의 기독교계 교육기관 리버티 대학 등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지지를 나타냈다.

제리 팰웰 리버티 대학 총장은 폭스뉴스에 출연, "보수주의자들을 침묵하게 만드는 분위기가 현재 미국 전체에 퍼져있다. 심각한 문제"라면서 대학 당국이 막지 않지 않더라도 좌편향된 개인들이 보수 논객들을 자체 검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