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학술문화 및 교류위한 일본 대학생과의 토론회 개최
한신대, 학술문화 및 교류위한 일본 대학생과의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문화 및 교류를 위한 일본 대학생과의 토론회.
학술문화 및 교류를 위한 일본 대학생과의 토론회.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6일 늦봄관 다목적실에서 ‘2019 학술문화 및 교류를 위한 일본대학생과의 토론회’를 개최했다.

한신대는 해당 프로그램의 수도권 대표 대학교로 선정됐으며, 이날 일본 대학생 방문단은 한신대 일본학과 및 IT경영학과 학생들과 직접 만나 토론회를 가졌다.

행사는 개회선언, 연규홍 총장 환영사, 일본대표 답사, K-POP 댄스 공연, 하종문 교수의(일본학과) 특강, 한신대박물관 유물 견학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토론회에서는 ‘한일 젊은 청년들의 교류 활성화 방안’ 및 ‘독도, 위안부, 북한의 핵무기 문제’ 등 양국의 실질적 현안문제 등에 양국 학생들이 솔직한 토론을 일본어로 나눠 더욱 특별했다.  

연규홍 총장은 환영사에서 “행사장소인 이 곳 ‘늦봄관’은 늦봄 문익환 목사님을 기념한 건물이다. 늦봄 문익환 선생 말씀 중 ‘둘이 되는 것은 더욱 커지는 일이다’라고 하신 말씀처럼 오늘 이 만남이 일본과 한국 두 나라가 젊은이들이 더 큰 하나로 나아가는 축복의 만남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에 답사로 일본방문단 대표 ‘후루타 도미타테’ 교수는 “한일 간 정치적·역사적 갈등으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서로를 이해하고 얼굴을 마주하는 교류를 통해서로의 가치관을 알 수 있는 토론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서로 가까워지고 상대방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일본학생 대표 ‘가이베 나나미’ 학생은 “지금 한일 간에 놓인 과제와 해결방안을 인지하고 토론을 통해 학생들이 할 수 있는 점을 모색하고, 집에 돌아가서 친구와 가족에게 공유하겠다”고 전했고 “일본에서 볼 수 없는 한신대 박물관의 백제유물을 보고 느낀 점이 많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이번 프로그램은 일본 외무성에서 일본대학들을 대상으로 대학생 38명을 선발해 10일간 한국에 체류하며 한국 대학생들과의 토론, 주요 유적지 방문, 한국가정 홈스테이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