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학교 부사관과, ‘군 간부의 길’ 각오 다져
영남이공대학교 부사관과, ‘군 간부의 길’ 각오 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이공대학교 부사관과 승급 및 제복착용식에 참석한 56명의 신입생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영남이공대학교 부사관과 승급 및 제복착용식에 참석한 56명의 신입생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 부사관과는 8일 천마체육관에서 ‘승급 제복 착용식’을 개최했다. 박재훈 총장이 주관한 행사에는 부사관과 신입생 56명과 재학생 53명, 학부모, 군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재훈 총장은 “군 간부의 길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새롭게 각오를 다지는 의미 있는 날”이라며 “몸과 마음을 단련하고 남다른 애국심을 배양해 대학과 국가, 사회에 기여하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용현 부사관과 학과장은 “영남이공대학교 부사관과는 육·해·공군·해병대 전 군과 협약이 체결돼 있는 유일한 학과”라며 “전국 각지에서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선배들처럼 꿈을 이룰 수 있으니 앞으로 한 명의 낙오자 없이 전원 성공하는 길을 걸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