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미세먼지’ 속 영남이공대학교, 학생 건강 우선 챙긴다
‘최악 미세먼지’ 속 영남이공대학교, 학생 건강 우선 챙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건강이 대학 경쟁력’…금연‧절주‧스트레스 예방 등 캠페인 연중 진행
영남이공대학교 간호대학 학생들이 어린이집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마스크 착용법을 알려주고 있다.
영남이공대학교 간호대학 학생들이 어린이집을 방문해 아이들에게 마스크 착용법을 알려주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최악의 미세먼지로 대기오염이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는 가운데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가 학생 건강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해 눈길을 끈다.

영남이공대학교는 ‘학생 건강이 대학의 경쟁력’으로 인식하고 연중 캠페인인 ‘학생 건강 우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학생 건강 우선 프로젝트는 사상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학생들의 호흡기는 물론 피부와 눈 건강 등이 염려되는 가운데 박재훈 총장, 교무위원, 총학생회가 참여한 긴급회의에서 결정됐다. 대학 구성원들은 건강한 대학생활에 필요한 금연, 절주, 스트레스 예방 등 스스로가 건강관리능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다양한 건강 관련 캠페인을 실시하게 된다.

첫날 행사로 11일 오전 8시부터 영남이공대학교 천마스퀘어 광장에서 대학 교직원과 총학생회, 간호대학 학생 등 50여 명은 등굣길 재학생을 대상으로 2000개의 마스크를 전달했다. 간호대학 교수와 학생은 호흡기 질환 예방법과 봄철 건강관리 안내장을 나눠주며 건강을 먼저 생각하는 대학생활을 당부했다.

신입생 여승환씨(경영계열1)는 “최근 미세먼지로 너무 힘들었는데 학교에서 건강까지 생각하는 세심한 배려에 감동받았다”며 “소홀했던 나의 건강관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건강지킴이로 나선 박재훈 총장은 “외부환경과 학업, 취업에 대한 스트레스로 학생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건강한 육체와 정신을 밑거름으로 학업은 물론 활기찬 대학생활을 즐길 수 있는 선순환 과정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간호대학 교수와 학생 1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 영남이공대학교 어린이집을 방문했다. 원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법과 손씻기 요령, 기침예절 등을 어린이 눈높이에서 즐겁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