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문화대학교, 말레이시아 취업의 선두주자로 우뚝
계명문화대학교, 말레이시아 취업의 선두주자로 우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샹그릴라호텔에서 개최된 한-말레이시아 해외취업박람회에서 테크마힌드라사와 협약식 후 박승호 총장과 학생들이 하트를 보이며 활짝 웃고 있다.
말레이시아 샹그릴라호텔에서 개최된 한-말레이시아 해외취업박람회에서 테크마힌드라사와 협약식 후 박승호 총장과 학생들이 하트를 보이며 활짝 웃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계명문화대학교(총장 박승호)는 13일 KOTRA와 대한상의가 공동으로 말레이시아 샹그릴라호텔에서 개최한 ‘한-말레이시아 해외취업박람회’에 박승호 총장과 ‘2018년 K-Move스쿨 말레이시아 글로벌 기업체 인력양성과정’ 졸업생 14명이 함께 참석했다고 밝혔다.

계명문화대학교는 교내 해외취업 프로그램, K-Move스쿨 사업을 통해 2017년부터 지금까지 말레이시아 현지 취업자를 25명 배출했으며, 올해에도 말레이시아에서 취업을 희망하는 14명의 졸업생을 위해 현지 직무교육을 운영해 전원 취업에 도전한다.

이날 박승호 총장은 졸업생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 초석을 다지기 위해 인도에 본사가 있는 ‘테크 마힌드라’사와 프랑스에 본사가 있는 ‘텔레퍼포먼스’사 및 구인 알선업체 ‘인터아일랜드’와 MOU를 체결했다. 

또한, 박 총장은 계명문화대학교 선․후배 간 장기 해외취업을 위한 능력개발 정보를 공유하고, 외로운 타국에서 서로 의지할 수 있도록 현지 근무 중인 9명의 졸업생과 올해 3월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K-Move 14명의 수강생들과 함께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손강하 K-Move 수강생의 친형인 손상하씨(2017년 K-Move 과정 수료생 ,컴퓨터학부 2018년 졸업)는 “형제가 같은 대학에서 공부한 것이 서로에게 많은 힘이 되었는데, 친동생과 함께 타국에서 해외근무라는 값진 경험을 하게 돼 너무 기쁘다"며 "이러한 기회와 능력을 갖게 해 준 계명문화대학교에 감사하다”라는 뜻을 전했다.

박 총장은 “우리 학생들이 한국이 아닌 해외에서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발휘 할 수 있는 취업처를 찾는데 일조할 수 있어서 교육자로서 보람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 대학 동문인 두 형제가 타지에서 서로 의지하면서 함께 근무하는 것은 상상만 해도 너무 기쁘다. 앞으로 더욱 많은 계명문화대학교 동문들이 말레이시아에서 자신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계명문화대학교는 매년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의 K-Move 해외취업연수과정을 운영하면서 호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에 40여명을 취업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