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의예과 2988명, 치의예과 640명, 한의예과 749명 선발
2020학년도 의예과 2988명, 치의예과 640명, 한의예과 749명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츠 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 의학계열 모집인원 및 지원전략 발표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에듀테크 기업 에스티유니타스의 대입 전문 브랜드 커넥츠 스카이에듀에서 2020학년도 의학계열 입시정보를 정리해 발표했다. 커넥츠 스카이에듀에 따르면 주요 대학들은 2020학년도에 의예과 2988, 치의예과 640, 한의예과 749명 등을 선발한다. 전 계열을 통틀어 최상위 학과인 만큼 입시정보가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커넥츠 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에서 2020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의학계열로 지원하고자 하는 학생들이 알아두면 도움이 될 입시 정보, 그 중에서도 수시와 정시 모집에서 실시하는 전형과 모집 인원과 학생 선발 방법 등에 대해 정리했다.

현행 대학입시는 모집 시기에 따라 수시 모집은 학생부교과 전형, 학생부종합 전형, 논술 전형, 실기 전형으로 구분해 선발하고, 정시 모집은 수능 전형과 실기 전형으로 구분해 선발한다. 따라서 수험생들이 대학을 선정하고 지원 전략을 세울 때, ‘수시냐, 정시냐와 함께 어느 전형 유형으로 지원할 것인지를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그에 따른 지원 전략을 구체적으로 세울 필요가 있다.

유성룡 커넥츠 스카이에듀 진학연구소장은 자연계열, 아니 전 계열에서 최상위 학과를 꼽으라면 십중팔구는 의예과ㆍ치의예과ㆍ한의예과 등 의학계열을 꼽을 것이라며 이는 이들 의학계열이 졸업 후 진로가 확실하고 사회적으로도 안정된 직종이라는 평판 등으로 많은 학생들이 선호할 뿐만 아니라 매년 합격자의 학생부 교과 성적과 수능시험 성적 등 입시결과가 최상위권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의예과 - 37개 대학에서 수시 1889, 정시 1099명 선발 = 2020학년도 대입전형에서 모집단위를 의예과, 의학과, 의과대학 등 의학계열(이하 의예과)로 선발하는 대학은 모두 37개 대학(연세대 서울캠퍼스와 원주캠퍼스 분리)이다. 참고로 현재 의예과를 개설하고 있는 대학은 모두 40개 대학인데, 이 중 강원대ㆍ건국대(충주)ㆍ차의과학대는 의학전문대학원으로 선발한다.

37개 대학 의예과가 2020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선발하게 될 전체 모집 인원은 2988명으로 2019학년도에 2908명을 선발했던 것보다 80명을 증원했다. 대학별로 전북대 32, 경상대 24, 원광대 17, 연세대(원주) 7, 조선대 2, 을지대(대전) 1명 등을 증원해 선발하고, 경희대(서울)ㆍ단국대(천안)ㆍ중앙대(서울)가 각각 1명씩 감원해 선발한다.

모집 시기별로는 수시 모집에서는 전체 모집 정원(2988)63.2%에 해당하는 1889명을 선발하고, 정시 모집에서는 전체 모집 정원의 36.8%에 해당하는 1099명을 선발한다. 이는 2019학년도에 수시 모집 63.5%(1846), 정시 모집 36.5%(1062)을 선발했던 것보다 정시 모집을 0.3%포인트 증원한 것이 된다.

전형 유형으로는 수시 모집에서는 학생부교과, 학생부종합, 논술, 실기 전형으로 선발하고, 정시 모집에서는 수능 전형으로만 선발한다. 물론 모든 대학이 그런 것은 아니다. 수시 모집의 학생부교과 전형은 고려대(서울)ㆍ부산대ㆍ충남대 등 23개 대학에서 실시하며 734명을 선발한다. 학생부종합 전형은 가톨릭대ㆍ서울대ㆍ연세대 등 29개 대학에서 실시하며 952명을 선발한다. 또한 논술 전형은 경희대(서울)ㆍ연세대(서울)ㆍ한양대(서울) 11개 대학에서 실시하며 193명을 선발하고, 실기 전형은 고려대(서울)에서만 특기자 전형으로 10명을 선발한다. 그리고 정시 모집의 수능 전형은 37개 대학에서 모두 실시하며 1099명을 선발한다.

이에 의예과로 지원하고자 하는 수험생들은 어느 대학 어느 전형으로 지원할 것인가를 지원 전략의 첫 단추로 삼고 대비할 필요가 있다. 더불어 전형 유형과 관련해서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그것은 전형 유형별 실시 전형으로, 이는 지원 자격과도 관련이 깊다.

예컨대 서울대는 수시 모집을 학생부종합 전형으로만 선발하면서 75명을 선발하는 일반 전형은 고등학교 졸업(예정)자 또는 법령에 의해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30명을 선발하는 지역균형선발 전형은 20202월 국내 고등학교 졸업예정자로서 고등학교별로 추천 받은 2명 이내여야 지원 가능하며,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으로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2과목 평균)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를 적용한다. 3명을 선발하는 기회균형선발전형은 정원외 특별 전형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가구의 학생과 농어촌 학생만 지원할 수 있다.

가톨릭대의 경우는 학생부종합 전형과 논술 전형으로 선발하는데, 학생부종합 전형은 20202월 국내 고등학교 졸업예정자로서 소속 고등학교의 추천(추천 인원 1)을 받는 학생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학교장추천 전형으로 40명과 국내 정규 고등학교에서 전 교육과정을 이수한 자로서 가톨릭 사제 또는 현직 수도회 장상 등의 추천을 받은 학생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가톨릭지도자추천 전형으로 2명을 선발한다.

논술 전형은 국내 정규 고등학교 졸업(예정) 등 법령에 의한 동등 이상의 학력이 있는 자를 대상으로 21명을 선발한다. 한편, 학교장추천 전형과 논술 전형은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으로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2과목 평균) 3개 영역 등급합이 4 이내이면서 한국사 영역 4등급 이내를 적용하지만, 가톨릭지도자추천 전형은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전형 선택 및 전형유형·지원자격 등을 지원전략의 첫 단추로 = 수시 모집으로 의예과에 지원하고자 하는 학생들은 반드시 희망 대학이 어떤 전형으로 선발하는지를 지원 자격과 함께 알아둘 필요가 있다. 특히 지방 소재 고등학교 학생들은 지역 내 의예과에서 지역 인재 전형을 실시하는지도 꼭 알아둘 필요가 있다. 2020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지역 인재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으로는 가톨릭관동대ㆍ건양대ㆍ경북대ㆍ경상대ㆍ계명대ㆍ고신대ㆍ대구가톨릭대ㆍ동국대(경주)ㆍ동아대ㆍ부산대ㆍ순천향대ㆍ연세대(원주)ㆍ영남대ㆍ울산대ㆍ원광대ㆍ을지대(대전)ㆍ인제대ㆍ전남대ㆍ전북대ㆍ제주대ㆍ조선대ㆍ충남대ㆍ충북대ㆍ한림대 등이 있다.

수시 모집에서 실시하는 전형 유형별 지원 가능한 학생부 교과 성적은 학생부교과 전형의 경우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 교과 전과목 평균이 1.3등급 이내는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학생부종합 전형은 학교 유형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는데, 일반계 고등학교는 1.7등급 이내, 과학고 등 특목고와 전국단위 자사고는 2.7등급 이내는 되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논술 전형과 실기 전형은 논술 실력과 특기 능력이 합격 당락의 중요 변수가 되므로, 논술과 특기 능력에 자신이 있다면 학생부 3.5등급 이내여도 지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수시 모집에서는 대부분의 전형들이 수능시험 3개 영역 이상 1등급을 최저 학력 기준으로 적용한다는 점도 기억하고 수능시험 대비에도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

1099명을 선발하는 정시 모집은 대다수의 대학이 수능시험 100%로 선발한다. 다만, 가톨릭관대는 수능시험 90% + 면접 10%, 아주대는 수능시험 80% + 면접 20%, 조선대는 수능시험 88.9% + 면접 11.1%, 한양대는 수능시험 90% + 학생부 교과 성적 10%로 선발하고, 서울대 기회균형전형은 서류평가 60% + 면접 40%로 선발한다.

수능시험 반영 영역은 인문ㆍ자연으로 구분해 선발하는 가톨릭관동대와 이화여대, 교차 지원을 허용하는 순천향대를 제외한 대학 모두는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 영역으로 반영한다. 다만, 영역별 반영 비율은 대학에 따라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인문계 수험생들의 지원을 허용하는 가톨릭관동대 의학과(인문)는 국어 30% + 수학 (/) 30% + 영어 20% + 사회탐구 20%로 반영하고, 이화여대 의예과(인문)는 국어 25% + 수학() 25% + 영어 25% + 사회/과학탐구 25%로 반영하며, 순천항대는 국어 20% + 수학(/) 30% + 영어 30% + 사회/과학탐구 20%로 반영하면서 수학()와 과학탐구 영역 응시자에게 각각 취득 점수의 10%를 가산점으로 부여한다.

탐구 영역은 대구가톨릭대만 1과목을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은 2과목을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가톨릭대ㆍ성균관대ㆍ중앙대(서울)는 가점으로, 고려대(서울)ㆍ서울대ㆍ충남대는 감점으로 반영하고, 고신대는 1등급을 최저 학력 기준으로 적용하며, 나머지 대학은 반영 비율로 점수화하여 반영한다. 한국사 영역은 경희대(서울)ㆍ울산대ㆍ인하대만 반영 비율로 점수화하여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은 가ㆍ감점과 필수 응시 영역으로 반영한다.

정시 모집 수능 전형으로 의예과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수능시험 국어ㆍ수학()ㆍ과학탐구(2과목) 영역의 백분위 평균이 97.5점 이상이면서 영어 영역이 1, 2등급은 되어야 지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치의예과 - 11개 대학에서 수시 400, 정시 240명 선발 = 2020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치의예과는 경희대(서울)ㆍ부산대ㆍ서울대 등 11개 대학에서 선발하며, 전체 모집 인원은 640명으로 2019학년도에 642명을 선발했던 것보다 2명 적게 선발한다. 모집 시기로는 수시 모집에서 400명을 선발하고, 정시 모집에서 240명을 선발하는데, 서울대는 수시 모집으로만 선발한다. 선발 비율로는 수시 모집이 62.5%, 정시 모집이 37.5%이다.

전형 유형별 모집 인원은 수시 모집의 학생부교과 전형이 경북대ㆍ부산대ㆍ전남대 등 5개 대학 101명이고, 학생부종합 전형이 경희대(서울)ㆍ서울대ㆍ조선대 등 11개 대학 251, 논술 전형이 경북대ㆍ경희대(서울)ㆍ연세대(서울) 3개 대학 36명이며, 실기 전형은 연세대(서울)에서만 특기자 전형으로 12명 선발한다. 정시 모집은 서울대를 제외한 10개 대학에서 240명을 선발한다.

이런 전형 유형별 모집 인원을 2019학년도와 비교하면 대학수에는 변화가 없으나, 학생부교과ㆍ논술ㆍ실기ㆍ수능 전형은 감원한 것이 되고, 학생부종합 전형만 증원한 것이 된다. , 수시 모집의 학생부교과 전형 19, 논술 전형 3, 실기 전형 1명과 정시 모집 수능 전형 6명을 줄여 선발하고, 학생부종합 전형만 27명 늘려 선발하는 것이 된다.

수시 모집으로 치의예과에 지원하고자 하는 학생들은 앞서 살펴본 의예과와 마찬가지로 희망 대학이 어떤 전형으로 선발하는지를 지원 자격과 함께 알아둘 필요가 있다. 특히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의 적용 여부와 그 기준을 대학과 전형별로 살펴보고,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 때문에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면 경희대(서울)의 경우 학생부종합 전형은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을 적용하지 않지만, 논술 전형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1과목) 3개 영역 등급 합이 4 이내이면서 한국사 5등급 이내여야 한다.

수시 모집에서 실시하는 전형 유형별 지원 가능한 학생부 교과 성적은 학생부교과 전형의 경우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 교과 전과목 평균이 1.4등급 이내는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학생부종합 전형은 학교 유형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일반계 고등학교는 1.7등급 이내, 과학고 등 특목고와 전국단위 자사고는 2.8등급 이내는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논술 전형과 실기 전형은 논술 실력과 특기 능력이 합격 당락의 중요 변수가 되므로 논술과 특기 능력에 자신이 있다면 학생부 3.5등급 이내여도 지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시 모집은 조선대만 수능시험 88.9% + 면접 11.1%로 선발하고, 나머지 대학들은 수능시험 100%로 선발한다. 수능시험 반영 영역은 인문ㆍ자연으로 구분해 선발하는 원광대의 치의예과(인문)만 국어ㆍ수학()ㆍ영어ㆍ사회탐구 영역으로 반영하고, 원광대 치의예과(자연)과 나머지 대학들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 영역으로 반영하되, 영역별 반영 비율은 대학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탐구 영역은 강릉원주대만 1과목을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은 2과목을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전북대만 가점으로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은 반영 비율로 점수화해 반영한다. 한국사 영역은 강릉원주대와 경희대(서울)만 반영 비율로 점수화해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은 가점으로 반영한다.

정시 모집 수능 전형으로 치의예과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수능시험 국어ㆍ수학(가형)ㆍ과학탐구(2과목) 영역의 백분위 평균이 96.3점 이상이면서 영어 영역이 1~2등급은 돼야 지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의예과 - 12개 대학에서 수시 453, 정시 296명 선발 = 2020학년도 대입전형에서 한의예과는 가천대ㆍ경희대(서울)ㆍ원광대 등 12개 대학에서 선발하며, 전체 모집 인원은 749명으로 2019학년도에 743명을 선발했던 것보다 6명 더 많이 선발한다.

모집 시기로는 수시 모집에서 453명을 선발하고, 정시 모집에서 296명으로 앞서 살펴본 의예과ㆍ치의예과와 마찬가지로 수시 모집에서 좀 더 많은 인원을 선발하지만, 모집 시기별 선발 비율의 차이는 의예과ㆍ치의예과보다 적은 편이다. , 수시 모집에서 60.5%, 정시 모집에서 39.5%로 수시 모집에서 21.0%포인트 더 선발하지만, 의예과와 치의예과는 수시 모집에서 26.4%포인트와 25.3%포인트 더 많이 선발한다.

전형 유형별 모집 인원은 수시 모집의 학생부교과 전형이 가천대ㆍ동국대(경주)ㆍ세명대 등 10개 대학 232명이고, 학생부종합 전형이 경희대(서울)ㆍ대전대ㆍ원광대 등 10개 대학 191명이다. 논술 전형은 경희대(서울)에서만 30명을 선발하고, 실기 전형으로는 선발하지 않는다. 부산대는 한의예과로 선발하지 않고 한의학전문대학원 학석사통합과정으로 선발한다.

이런 전형 유형별 모집 인원을 2019학년도와 비교하면, 수시 모집 학생부교과 전형은 1개 대학 11명을 더 선발하는 것이 되고, 학생부종합 전형은 2개 대학 25명을 더 선발하는 것이 되지만, 논술 전형과 정시 모집 수능 전형은 각각 2명과 3명을 감원해 선발하는 셈이 된다.

수시 모집으로 한의예과에 지원하고자 하는 학생들은 앞서 살펴본 의예과ㆍ치의예과와 마찬가지로 희망 대학이 어떤 전형으로 선발하는지를 지원 자격과 함께 알아둘 필요가 있다. 특히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의 적용 여부와 그 기준을 대학과 전형별로 살펴보고, 수능시험 최저 학력 기준 때문에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

수시 모집에서 실시하는 전형 유형별 지원 가능한 학생부 교과 성적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 교과 전과목 평균이 1.7등급 이내는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학생부종합 전형은 학교 유형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일반계 고등학교는 2.1등급 이내, 과학고 등 특목고와 전국단위 자사고는 3.2등급 이내는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희대(서울) 논술 전형은 논술에 자신이 있다면 학생부 3.5등급 이내여도 지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시 모집은 12개 대학 모두가 수능시험 100%로 선발한다. 수능시험 반영 영역은 인문ㆍ자연으로 구분해 선발하는 가천대ㆍ경희대ㆍ대구한의대ㆍ대전대ㆍ동국대(경주)ㆍ동의대ㆍ원광대의 경우 인문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사회탐구 영역으로 반영하고, 자연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 영역으로 반영(, 가천대 인문은 국어ㆍ수학(/)ㆍ영어ㆍ사회/과학탐구 반영)한다.

그리고 부산대는 국어ㆍ수학()ㆍ영어ㆍ과학탐구로 반영하고, 동신대ㆍ상지대ㆍ세명대ㆍ우석대는 국어ㆍ수학(/)ㆍ영어ㆍ사회/과학탐구 영역으로 반영하면서 수학()과 과학탐구 영역에 일정 비율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 동신대와 우석대는 수학() 영역 취득 점수의 10%를 가산점으로 부여하고, 상지대는 수학() 영역 취득 점수의 5%를 가산점으로 부여하며, 세명대는 수학()과 과학탐구 영역 취득 점수의 10%5%를 가산점으로 부여한다.

탐구 영역은 대구한의대와 동신대만 1과목을 반영하고, 나머지 대학은 2과목을 반영한다. 영어 영역은 12개 대학 모두 반영 비율로 점수화해 반영한다. 한국사 영역은 경희대(서울)ㆍ동신대는 반영 비율로 점수화해 반영하고, 가천대ㆍ동의대ㆍ세명대는 필수 응시 영역으로, 나머지 대학은 가점으로 반영한다.

정시 모집 수능 전형으로 한의예과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인문은 국어ㆍ수학()ㆍ사회탐구(2과목) 영역의 백분위 평균이 96점 이상, 자연은 국어ㆍ수학()ㆍ과학탐구(2과목) 영역의 백분위 평균이 95.5점 이상이면서 영어 영역이 1, 2등급은 되어야 지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