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사담당자 65%, ‘취업 재수생’ 긍정적 “입사 의지 강해”
기업 인사담당자 65%, ‘취업 재수생’ 긍정적 “입사 의지 강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가운데 6명은 이른바 ‘취업 재수생’인 재지원자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260명을 대상으로 ‘재지원자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65%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재지원자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입사 의지가 강하고 오래 다닐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압도적(65.1%)으로 많았다. 이어 ‘소신 있는 태도가 마음에 들어서(27.8%)’ ‘부족한 점을 개선했을 것 같아서(24.3%)’ ‘지난번 안타깝게 떨어졌을 수 있어서(18.9%)’ ‘목표를 세우고 달성하는 인재 같아서(18.9%)’ 등의 응답이 나왔다.

반면 재지원자를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담당자들은 ‘탈락했을 만한 이유가 있을 것 같다(67%)’ ‘탈락 사유가 개선되지 않았을 것 같다(40.7%)’ ‘능력이 부족할 것 같다(6.6%)’ 등을 꼽았다.

채용 시 재지원자인지를 확인하고 있는 기업은 절반이 넘는 55%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재지원자 중 최종 입사에 성공한 비율은 평균 18.6%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입사 이유로는 ‘로열티 등 확고한 입사 의지를 보여줌(37.1%)’ ‘과거 탈락 이유가 개선됨(27.4%)’ ‘패기와 도전정신이 돋보임(25.8%)’ ‘전체적인 역량이 상승함(24.2%)’ ‘회사에 대한 이해도가 높음(19.4%)’ 등이 있었다.

기업들이 재지원자에게 반드시 물어보는 질문으로는 71.3%가 ‘다시 지원한 이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지난 지원과 비교해 달라진 점(28.7%)’ ‘지난번 탈락 원인과 극복 과정(16.1%)’ ‘입사 후 목표와 포부(14%)’ ‘회사에 대한 애정(9.1%)’ 등을 묻는다고 답했다.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재지원자라면 ‘지난 지원과 비교해 개선된 점’ ‘다시 지원한 이유’ ‘직무, 업무와 관련된 강점’ ‘지난번 탈락 원인과 극복 과정’ ‘회사에 대한 애정’ ‘입사 후 목표와 포부’ 등에 대한 답을 준비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오래 근무할 수 있는 인재를 원하는 기업 입장에서 재지원을 선택한 지원자는 입사 의지가 높다는 점에서 매력적일 수 있다”며 “취업 재수생이라는 상황에 주눅들기보다는 강점인 입사 의지와 지난 지원 대비 향상된 점을 강조해 보여준다면 다른 지원자들보다 오히려 더 돋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