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해양연구 분야 학술교류 행사 개최
부경대,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해양연구 분야 학술교류 행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19일 학술교류를 진행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부경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19일 학술교류를 진행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부경대학교(총장 김영섭)가 19일 교내 환경해양관에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KIOST)과 우리나라 해양연구 분야 발전을 위해 학술교류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우리나라 해양연구 분야를 대표하는 양 기관이 해양환경‧기후, 태풍, 해양자원, 해양재해‧재난, 위성활용 등 해양연구 전 분야에 걸쳐 광범위한 학술교류를 추진하고 해양 분야 전문인력 양성에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2017년 업무협약을 맺은 데 이어 지난해 10월, 11월에는 각 기관 대표 등 관계자들이 상호 연구시설 등을 방문해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이희승 KIOST 스쿨장의 ‘KIOST 스쿨 소개 및 부경대와의 협력방안’ 주제발표를 했다.

또 부경대는 환경‧해양대학 소속 8개 학과장이 나서 환경공학을 비롯해 해양공학・해양학・지구환경과학・환경대기과학・공간정보시스템공학・생태공학 등의 최신 연구성과와 연구실, 연구진 현황 등을 소개했다.

KIOST는 해양환경‧기후연구본부와 해양자원연구본부・해양공학연구본부・해양영토연구본부 등 연구부서의 본부장들이 각 부서의 역할과 주요 연구사업 등 정보를 설명했다.

배상훈 부경대 환경‧해양대학장은 “해양연구 분야의 핵심 연구인력과 장비 등을 보유한 두 기관이 협력하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우리나라 해양과학기술발전과 우수 인재 양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