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던캘리포니아대 "입시 부정 연루 학생 퇴학 조치"
서던캘리포니아대 "입시 부정 연루 학생 퇴학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명문 사립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남가주대)는 최근 불거진 대규모 입시 부정과 관련, 이에 연루된 재학생들에 대해 퇴학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대학측은 19일 밤(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해당되는 학생들의 계정을 이미 정지시켜 수강 신청이나 성적 증명서 발급을 막고 있다고 밝혔다.

대학측은 이와 함께 "학생들의 기록을 재검토한 뒤 입학 취소 혹은 퇴학까지 갈 수도 있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학생들은 거명하지 않았지만 이 대학에 다니는 인기 드라마 '풀하우스'의 여배우 로리 러프린의 두 딸이 지난주에 발표된 기소 대상자 50명에 포함된 상태여서 중징계를 피해 갈 수는 없을 전망이다.

한편 입시 부정에 연루된 조지타운 대학의 한 대변인은 기소장의 세부사항을 검토하고 입시 기록을 살펴본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을 뿐, 개별 학생에 대해 어떤 징계조치를 취할지는 언급을 피했다.

예일과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 텍사스 대학은 지난주에 이미 입학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스탠퍼드 대학은 현재 입학생 1명과 관련된 정황을 파악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이에 앞서 이번 사건의 핵심 주모자인 입시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58)는 대학 운동부 감독들에게 뇌물을 주고 부정시험을 알선하는 등의 수법으로 부유층 자녀들이 명문대에 합격할 수 있도록 한 혐의를 인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