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창업지원단, 창업 교육과 투자 ‘탄력’
전북대 창업지원단, 창업 교육과 투자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ㅇ
창업지원단이 전북 창업선도대학 투자 확약식을 갖고 2억원을 투자하기로 확약했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전북대학교 창업지원단(단장 권대규)이 우수 창업기업에 대한 교육과 투자에 더욱 동력을 얻게 됐다. 전라북도와 기업 등이 전북 내 창업선도대학 활성화를 위해 투자키로 했기 때문이다.

창업지원단은 21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전라북도, ㈜효성,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SJ투자파트너스와 전라북도 창업선도대학 투자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과 함께 2억원을 투자키로 확약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각 기관들은 전북도내 창업선도대학 3개 대학에 대한 투자를 통해 사업 성공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선도적 창업 문화의 기반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수 창업기업 발굴 육성과 성장 역량이 뛰어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연계지원 및 후속지원을 포함한 사후관리 등 확약 투자재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권대규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업무협력 및 투자확약은 전라북도 창업기업 육성과 지원에 큰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이라며 “전라북도, ㈜효성,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SJ투자파트너즈의 아낌없는 투자 지원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우리 지역의 창업활성화와 발전을 위해 더 좋은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