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 경북대 건물, ‘KNU타임스톤’으로 재탄생
역사 속 경북대 건물, ‘KNU타임스톤’으로 재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관 KNU타임스톤.
인문관 KNU타임스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는 대학 구성원의 자긍심 고취와 대학역사 인식 제고를 위해 역사 속으로 사라진 경북대 옛 건물 자리에 해당 건물에 대한 정보를 담은 ‘KNU 타임스톤’을 설치한다.

경북대는 객관적 기록이 남아있는 △소강당 △인문관 △과학관 △생물관 △농대본관 △도서관 장서실 및 학군단 무기고 △교수연구동 △제1학생회관 △야외공연장 △민주광장 등 10곳에 세우기로 하고, 우선적으로 소강당과 인문관 자리에 ‘KNU타임스톤’을 설치했다.

소강당과 인문관은 1955년 5월에 준공된 경북대 최초의 콘크리트 건물이다. 현재 대학원동 자리에 있었던 소강당은 1993년에 철거되기까지 38년 간 졸업식, 총장 이·취임식, 개교기념식, 전체 교수회의, 국제학술회의 등 경북대의 크고 작은 행사들이 열렸다. 문리대 강의실로 주로 사용된 인문관은 콘크리트 목조 건축물로 1999년에 철거됐다. 인문관 자리에는 현재 매화동산이 조성되어 있다.

‘KNU타임스톤’은 높이 0.5m 폭 1.25m 규모의 오석과 화강암 받침대로 제작됐다. 오석 전면에는 해당 건물의 이력, 착공 및 철거 시기 등이, 화강암 받침대에는 해당 건물 용도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오석 상단에는 황동 주물로 해당 건물을 모형으로 축소 재현했다. ‘KNU타임스톤’에 담긴 내용은 건축물 관리대장, 자문 고증, 사진 등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토대로 했다.

노운병 경북대 대외협력홍보실장은 “경북대 역사의 시작을 보존하고, 기억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경북대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대학 구성원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경북대의 역사를 기억하고 지킬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