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항공운항학과 '주목'···민간항공사 부기장 배출
청주대 항공운항학과 '주목'···민간항공사 부기장 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대 정문.
청주대 정문.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청주대학교(총장 정성봉) 항공운항학과가 공군·해군 조종 장교에 이어 민간항공사 부기장 배출에도 성공했다.

청주대는 "항공운항학과 졸업생들은 매년 다수가 공군·해군 조종 장교로 진출했다. 지난해에는 18명, 올해에는 12명이 공군 조종 장교로 입대했다"면서 "그러나 민간항공사 취업자가 없어 아쉬운 점이 있었지만 지난해 연말과 올해 2월까지 5명의 졸업생이 민간항공사로 진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청주대 항공운항학과 졸업생들의 취업처는 아시아나항공(1명), 제주항공(1명), 이스타항공(3명)이다. 특히 청주대 항공운항학과 박태을(14학번) 씨는 졸업과 동시에 이스타항공에 합격했다. 또한 청주대 항공운항학과 양병모(13학번) 씨는 졸업 후 청주대 비행교육원에서 비행교관으로 활동하다 민간항공사에 입사했다. 청주대 항공운항학과 졸업생들은 일정 기간 교육훈련을 받은 뒤 부기장으로서 항공노선에 투입된다. 

조환기 항공학부장은 "앞으로도 학생들이 공군·항공사 등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효과적인 프로그램 개발, 다수 항공사와의 유대 강화·협약 체결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학생들이 학업, 비행교육에 대한 열성, 상호 간 소통능력이 있는 인성을 갖추도록 교육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