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외국인 유학생 농촌문화체험에 나서다
공주대, 외국인 유학생 농촌문화체험에 나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대에 수학하고 있는 외국인 학생들이 농촌문화 체험을 했다.
공주대에 수학하고 있는 외국인 학생들이 농촌문화 체험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공주대학교(총장직무대행 박달원)는 22일 외국인 유학생 96명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논산 포전 농어촌체험휴양마을에서 농촌문화 체험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공주대에 수학하고 있는 외국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문화의 이해와 학교에 대한 소속감을 부여하고자 마련된 외국인 유학생 문화 체험 프로그램이다.

공주대에 수학하고 있는 정부초청장학생과 교환학생 및 자비유학생, 국제교육원 연수생들은 한국의 색다른 농촌 문화 생활과 딸기 농사 체험 등을 직접 경험함으로써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주대 관계자는“한국 문화 체험과 더불어 유학생들 간 친목을 다지고 유학 생활의 즐거운 추억이 됐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한국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프로그램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 공주대 주관으로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