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75억 규모' 에너지·기후 분야 신규과제 공모
과기정통부, '75억 규모' 에너지·기후 분야 신규과제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미래에너지 시대 원천기술 개발 착수…26일부터 접수

[한국대학신문 이현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기후기술 혁신으로 미래 에너지 생활변화를 선도해나가기 위해 26일부터 30일간 에너지클라우드기술개발 등 기후분야 신규과제를 공모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고는 지능형 에너지 관리를 위한 개방형 플랫폼 기술과 도시형 차세대 태양전지 및 탄소자원화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 2019년 기준으로 총 76억5000만원 규모다.

에너지클라우드란 기존 전력계통 뿐만 아니라 태양전지·풍력 등 분산에너지까지 모든 에너지원이 연결된 미래 에너지망이다. 신재생에너지 보급ㆍ확산 정책에 따라 점차 에너지클라우드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복잡한 네트워크가 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비해 과기정통부는 신재생 등 분산에너지원을 생산·공급 및 소비, 거래하는 누구나 활용해 에너지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플랫폼을 개발하고자 신규 사업을 기획했다.

개방형 플랫폼에 최적화하기 위한 △에너지 빅데이터 기반 분산자원 운영ㆍ관리 기술 △고신뢰성 보안 기술 △개방형 플랫폼을 운영ㆍ검증ㆍ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에너지 클라우드 (The Energy Cloud : Emerging Opportunities on the Decentralized Grid) (사진 = 과기정통부)
에너지 클라우드 (The Energy Cloud : Emerging Opportunities on the Decentralized Grid) (사진 = 과기정통부)

태양전지 기술과 플라즈마를 활용해 온실가스를 일산화탄소·수소와 같은 유용가스로 전환 및 생산하는 ‘플라즈마 활용 탄소자원화’ 기술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도시 생활구조물을 활용해 공간적 한계성을 극복하고 태양에너지 활용을 다양화하기 위해서다.

플리즈마는 기체 상태 물질에 계속 열을 가해 양이온과 음이온의 총 전하수가 거의 같아진 상태를 일컫으며 고체·액체·기체 상태가 아닌 제4의 물질 상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변화로 인해 국민의 에너지 생활환경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위 사업들을 통해 깨끗하고 편리한 미래에너지 실현을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해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업공고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www.msit.go.kr )와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 홈페이지에 게시된 ‘에너지클라우드기술개발’ 및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 ‘탄소자원화 기술고도화’ 사업 신규과제 공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