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정보대학교, 2020년 정원 40명 임상병리과 신설
경남정보대학교, 2020년 정원 40명 임상병리과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학과 15명, 치위생과 5명, 작업치료과 10명 증원 확정
경남정보대학교 전경.
경남정보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경남정보대학교(총장 추만석)가 보건의료 학과 신설 및 증원으로 ‘보건의료 특성화 대학’으로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게 됐다. 

경남정보대학교는 최근 교육부로부터 임상병리과 신설을 확정받았다. 이에 2020년부터 신입생 40명을 모집하며 3년제로 운영된다.

임상병리학은 질병의 진단과 치료에 결정적인 정보를 얻기 위해 환자의 혈액, 조직, 각종 생체액을 물리, 화학, 유전학 및 미생물학적으로 검사하는데 기본이 되는 이론과 실기를 교육하는 학문이다.

임상병리과 신설 외에도 간호학과, 치위생과, 작업치료과 등 3개 학과가 총 30명을 증원, 확정받았다. 내년부터 간호학과 90명(증원 15명), 치위생과 70명(5명), 작업치료과 40명(1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현재 경남정보대학교는 간호학과(4년제), 물리치료과(3년제), 치위생과(3년제), 작업치료과(3년제), 의무행정과(2년제) 등 5개 보건의료 학과가 있으며 최근 간호학과가 6년 연속 국가고시 100% 합격률을 기록한 바 있다.

또 물리치료사 국가고시, 의무기록사 국가고시 등에서 수석합격자를 다수 배출하는 등 보건의료계열 학과들이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대학에서는 보건의료 특성화를 위해 110억원을 투자해 지하 2층, 지상 9층의 보건의료전용관을 건립하는 등 특화 교육공간을 마련해두고 있다.

추만석 총장은 “우리 대학은 2002년부터 보건의료분야에 선택과 집중을 통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꾸준히 학과 신설과 증원을 추진하며 고령화 시대에 필요한 보건의료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알차게 준비해 왔다”며 “따뜻한 인성을 갖춘 의료보건인을 배출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