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다가스카르 국립대에 한국문화코너 개관…한류 효과
마다가스카르 국립대에 한국문화코너 개관…한류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DVD 통해 한국 체험·한국어 학습기회 제공

인도양 섬나라 마다가스카르에 있는 안타나나리보 국립대의 중앙도서관에서 3일(현지시간) 종합적인 한국문화·미디어 공간인 '코리아코너'가 개관했다고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코리아코너는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지원으로 설립됐다.

이곳에서 학생들은 도서, DVD, 음원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한국을 체험하고 한국어 학습을 할 수 있다.

한국대사관은 앞으로 코리아코너를 기반으로 한국어 강좌 개설, 한국 관련 학술회의 개최, 한국영화 상영 등 마다가스카르 학생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마다가스카르는 인구 2천500만명의 약 65%가 25세 미만인 젊은 나라이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BTS) 등 한류 붐을 타고 한국에 대한 젊은이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임상우 주마다가스카르 대사는 "한류로 한국에 관심을 갖게 된 마다가스카르 학생들이 코리아코너를 통해 한국을 보다 잘 알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