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톡톡] 예측가능성 높은 ‘학생부교과전형’ 지원 고려해야
[입시톡톡] 예측가능성 높은 ‘학생부교과전형’ 지원 고려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후 대화고 교사

학생부교과전형은 학생부 교과 성적을 중심으로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을 말한다. 올해 입시에서는 전체 모집인원의 42.4%인 14만7345명을 수시모집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선발한다. 이 전형은 모든 전형 중에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정시 수능위주전형 7만9090명(22.7%)보다 높은 수치다. 전형의 특성상 교과 성적의 실질 반영비율도 높다. 예를 들어 중앙대는 학생부교과전형의 내신 석차등급 1~2등급의 환산점수 차이가 0.29점이지만 논술전형은 0.04점이다. 그만큼 학생부교과전형의 실질 반영비율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내신 성적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내신 성적이 좋지 않다면 학생부교과전형은 물론 학생부종합전형에도 지원이 쉽지 않다.

대학마다 학년ㆍ과목 반영비율 달라

학생부교과전형 반영교과는 가톨릭대, 광운대, 명지대, 숭실대, 인하대, 중앙대처럼 일반적으로 인문계는 국어, 수학, 영어, 사회교과 전 과목을, 자연계는 국어, 수학, 영어, 과학교과 전 과목을 반영한다. 반면, 경기대와 공주대는 전 교과 전 과목을, 서울여대는 교과별 상위 3과목씩 총 12과목 성적만 본다. 가톨릭대의 경우 재학생은 5개 학기 중 상위 4개 학기만 반영하는 점이 독특하다. 연세대, 이화여대 고교추천, 논술전형은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을 반영한다. 숭실대는 교과마다 가중치를 둔다. 인문계열은 국어․영어, 경상계열은 수학․영어, 자연계열은 수학 교과 반영비율이 35%로 높다. 학년별 반영비율도 대학마다 다르므로 유의해야 한다. 가톨릭대와 숭실대는 학년별 가중치가 없지만 인하대, 광운대는 수시모집에서 1학년 20%, 2학년 40%, 3학년 40%를 반영한다. 그런데 3학년은 한 학기 성적만 반영하는 데 비해 반영비율이 매우 높기 때문에 3학년 때 내신 성적을 올리면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 

수능최저기준 변화도 주목해야

올해 학생부교과전형의 수능 최저 변화도 주목해야 한다. 먼저 한국외대는 수능 최저가 폐지됐다. 중앙대의 경우 인문계와 자연계(서울)는 3개 영역 등급 합 5 이내에서 6 이내로 변경됐다. 탐구는 그대로 상위 1과목을 반영한다. 이화여대는 모든 전형에서 탐구영역은 상위 1과목만을 반영한다. 숙명여대(인문계)는 3개 영역 합 6 이내에서 2개 영역 합 4 이내로, 인하대 자연계는 2019학년도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1과목) 중 2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에서 2개 영역 합 4등급 이내로 등급 기준이 완화됐다. 인하대 인문계는 국어, 수학(가/나), 영어, 사탐/과탐(1과목) 중 3개 합 7 이내고, 수학(가), 과탐도 수능 최저에 포함되는 것으로 변경됐다.

학생부 교과 성적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학생부교과전형에 대한 대학의 고민은 간단하다. 학교마다 내신 성적을 같게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대학은 수능 최저학력기준과 면접이라는 안전장치를 두고 있다. 이화여대 고교추천은 학생부 80%에 면접 20%를 합산해 선발한다. 숭실대의 경우 인문, 경상계열은 국어, 수학 나형, 사탐/과탐(2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6등급, 자연계열은 국어, 수학 가형, 과탐(2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7등급 이내의 수능 최저를 요구하고 있다.

가톨릭대는 올해 다시 영어영역이 수능 최저에 포함되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인문사회계열/자연과학·공학계열은 4개 영역 중 2개 영역 등급 합 6, 간호학과는 4개 영역 중 3개영역 등급 합 6 이내로 설정됐다. 인문사회계열/자연과학·공학계열의 경우 표면적으로는 전년도(1개 영역 3등급 이내)에 비해 상향된 것으로 보이지만 절대 평가가 실시되는 수능 영어영역이 포함된 2개 영역 등급 합 6 이내로 변경되면서 더 많은 학생들이 수능최저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학교생활 충실히 한 학생에 유리

학생부교과전형은 학교생활을 충실히 한 학생들을 선발하는 전형이기 때문에 교육적 의의가 클 뿐 아니라 전체 고등학교의 70%가 넘는 일반고 학생들에게도 유리한 전형이다. 또한 이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들의 학교 만족도와 학점이 높다고 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의 비율을 줄이거나 변형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학생부교과전형은 다른 전형에 비해 경쟁률이 낮고 중복합격자가 많다. 최초합격자 등록률이 낮아 추가합격자가 많은 전형이다. 무엇보다도 예측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학교생활을 충실히 한 학생이라면 수능 최저 적용 여부와 충족 가능성, 교과 성적 반영 방법, 면접 유무 등 본인의 교과 성적을 유리하게 반영하는 대학의 내신 반영 방법을 면밀히 찾아보고 지원하길 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