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편입학 1ㆍ2단계 전형요소 반영비율 변경
동국대, 편입학 1ㆍ2단계 전형요소 반영비율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편입학 전형 기본계획 발표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동국대학교(총장 윤성이)가 2020학년도 편입학 전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동국대 입학처가 9일 공개한 ‘2020학년도 편입학 전형 기본계획’에서 주목할 만한 내용은 1ㆍ2단계 전형요소 반영비율이 달라진 점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단계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은 일반 및 학사편입 모두 공인영어성적 70%, 전적대학성적 30%로 변경됐다. 지난해보다 공인영어성적은 10% 줄고, 전적대학성적은 10% 늘었다.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60%에 면접 40%를 더해 합격자를 선발한다. 전년도에 비해 1단계 성적 반영비율을 10% 줄이는 대신 면접 비중을 10% 늘렸다.

동국대 입학처 관계자는 전형비율을 조정한 이유로 크게 2가지를 꼽았다. 첫째는 전공에 대한 이해다. 전공 적합성이 높은 학생을 선발하고자, 전적대학성적 반영비율을 높였다. 다음으로 학교생활 적응을 들었다. 편입 후 학교생활에 원만하게 적응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하고자 면접 반영비율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동국대는 2017학년도부터 2019학년도까지 3개년 편입합격자의 TOEIC 점수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강규영 동국대 입학처장은 “동국대 편입학 전형은 평가요소에 공인영어성적을 반영하는데, 이는 편입을 준비하는 수험생에게 많은 기회를 주기 위한 결정”이라며 “이번에 공개된 학과별 합격자의 TOEIC 점수는 참고자료로만 활용했으면 한다. 매년 모집인원과 경쟁률에 따라 합격점수가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국대는 오는 12월 편입학 원서접수를 실시한다. 학과별 모집인원은 11월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2020학년도 편입학 전형에서 동국대가 요구하는 공인 영어성적이 인정되는 응시기간은 2018년 3월 1일부터 올해 12월 1일까지이므로, 수험생들은 이점을 유의해야 한다. 편입학 최초 합격자는 면접고사를 거쳐 내년 1월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