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법체계 재편과 사회개혁 방향’ 주제 신춘특강
‘국법체계 재편과 사회개혁 방향’ 주제 신춘특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저녁 7시 고양시 김대중 전 대통령 거택 회의실에서

[한국대학신문 김준환 기자] 김대중정신에 기반한 국법체계 재편과 사회개혁 방향에 대한 의미를 모색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열린다. 

제2회 세계성균관대회준비위원회(위원장 이기웅)는 오는 12일 저녁 7시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소재한 김대중 전 대통령 거택(대통령 당선 당시 거처) 회의실(현 성균관통일시대연구소)에서 ‘국법체계 재편과 사회개혁 방향’ 특강을 개최한다.

이날 특강에는 이경선 서강대 정책대학원 교수(입법학, 법정책학)가 ‘김대중정신에 기반한 국법체계 재편과 사회개혁 방향’을 주제로 강연한다. 이 교수는 경제위기 국면과 함께 진영논리와 편가르기, 각자도생과 지대추구로 치닫고 있는 한국사회의 위기 상황을 진단하고, 사회적 특권층을 양산하고 있는 관익법제, 기득권법제와 낡은 법제들을 청산하는 국법체계 일대 정비와 사회개혁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세계성균관대회준비위원회는 “파주출판도시에서 오는 2021년 가을 개최 예정인 ‘제2회 세계성균관대회’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신춘특강을 시작으로 매 분기마다 사회 각 분야에서 지식의 최전선을 달리고 있는 연구자들 발굴해 혁신철학과 사회통합 메시지들을 공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