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서울대 총장 “대학 서열화 완화돼야 변화 가능”… 교육실험 사례 소개 눈길
오세정 서울대 총장 “대학 서열화 완화돼야 변화 가능”… 교육실험 사례 소개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미래일자리와 교육포럼 주최 ‘4차 산업혁명시대와 대학교육’ 강연
d
국회 미래일자리와 교육포럼 소속 의원들과 오세정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사진=이하은 기자)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학교육의 변화가 요구되는 가운데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서울대가 구상하고 있는 교육혁신 사례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국회 미래일자리와 교육포럼은 10일 국회 본관에서 오세정 총장을 초청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대학교육’을 주제로 한 강연을 열었다. 이날 포럼에서는 오 총장과 미래일자리와 교육포럼 소속 여야 의원들이 대학교육의 상황을 진단하고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다. 

오 총장은 “학생들은 대학에 입학하기 전까지 12년 동안 문제 풀이만 해왔기 때문에 정해진 답을 외우는 것만 해왔다. 내신에서 한 문제만 틀려도 등급이 떨어지기에 실패가 용납되지 않는 환경에서 자랐다”며 “그래서 새로운 일에 도전하려고 하지 않고, 다르게 생각하는 능력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결여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에서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교육이 공급주도에서 수요주도로 바뀌어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국가주도 교육이다. 핀란드의 경우 지자체나 학교에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다. 우리도 국가주도는 최소화하고, 시도교육청이나 중ㆍ고등학교가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주도 교육 시스템을 바꿔 대학에 자율성을 줘야 경쟁이 일어난다. 이런 면에서 대학 서열화가 완화돼야 대학의 변화가 이뤄질 수 있다”며 “가만히 있어도 지위를 유지할 수 있다면 사람들은 변화하지 않으려고 한다. 학교 내부에서 바라보니 경쟁이 있을 때 변화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대가 교육혁신를 위해 세운 비전과 실행과제들을 소개했다. 오 총장은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역량으로 ‘비판적 사고’ ‘창의력’ ‘소통‧공감’을 꼽았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대학에서 여러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있지만, 서울대 교육에서 이 세 가지 키워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현재 시도하고 있는 여러 교육실험들에 대해 설명했다. 첫 번째 교육실험 사례로 학생이 스스로 교육과정을 구성해 대학의 인정을 받는 전공과정인 ‘학생설계전공’을 꼽았다. 

오 총장은 “이 전공과정은 학생이 스스로 전공을 설계하는 것을 말한다. ‘행복학’ ‘평화통일학’ ‘인지생물심리학’ 등은 원래 있는 전공이 아니었다. 본인이 학사학위를 달라고 제안하면 학과장이 관련 전공 교수로 구성한 학생설계전공심사위원회에서 심의‧승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혁신과 창업교육을 위해 실리콘밸리를 방문에 6주 동안 강의를 듣고, 실제 창업을 지원하는 ‘행동 아이디어 팩토리’ 등을 소개했다. 앞선 사례들은 서울대가 몇 년 전부터 시행해왔던 프로그램이다. 

ㅊ
(왼쪽에서 두번째)교육혁신을 설명하는 오세정 총장(사진=이하은 기자)

이날 강연에서 서울대 학부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위해 현재 기획 중인 프로그램도 밝혔다. 오 총장은 창의적인 인재양성을 위해 ’창의와 연구‘를 기획하고 있다“며 ”학부 신입생들이 교수와 함께 연구문제를 발견‧설계하며 학문적 탐구를 하는 강좌“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2019년 2학기 ‘신입생 세미나’의 하위 클러스터로 개발해 확대‧개설할 계획이며, 1학점 15시간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성적평가는 S(합격) 또는 U(불합격)로 진행된다. 더 나아가 ‘인간학개론’ ‘행복’ 등을 주제로 한 ‘융합주제강좌’를 개설해 대형주제 강의와 소규모 토론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공동강의 분반토론수업 모델을 확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 총장은 “융합주제강좌 중 하나인 ‘인간학개론’은 철학 강좌 같으나 4차 산업혁명 시대 로봇이 인간을 대체하는 시대를 어떻게 대응할지 모색하는 강좌다. 인문학 지식뿐 아니라 공학적 지식도 필요하다. 다양한 분야의 교수들이 모여 토론하는 강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학생 스스로가 탐구‧시도하는 ‘학생자율교육프로그램’을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학생이 자율연구를 정하고, 학교는 학부생연구지원사업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오 총장은 “서울대 졸업생들은 변호사가 되거나 의사가 되고 싶어 한다. 남이 가지 않으려는 길을 가고, 새로운 연구를 시도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12년 동안 주입된 물을 빼고, 타인과 커뮤니케이션하고, 협력하는 인재를 길러야 한다”며 “교육을 통해 이러한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