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세종연구원, 세종포럼 공동주최, '고전물리학 대 양자물리학' 특강
세종대·세종연구원, 세종포럼 공동주최, '고전물리학 대 양자물리학' 특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영 경상대학교 교수 초청 특강
이강영 교수.
이강영 교수.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와 세종연구원(이사장 이요섭)이  11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이강영 경상대 교수(물리교육)를 초청해 '고전물리학 대 양자물리학 : 스케일, 같음, 스핀'이라는 제목으로 세종포럼을 개최했다.

10일 세계 최초로 사진촬영에 성공한 블랙홀에 대해 언급하며 강연을 시작한 이강영 교수는 우선 어려운 양자물리학을 청중들이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이 교수는“화가가 선과 색으로 세상을 나타내고, 음악가는 소리로 우주를 묘사하듯, 물리학자는 물리학 법칙을 통해 세계를 표현한다. 우주를 가장 근본적인 수준에서 설명하는 이론이 양자역학”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에게 익숙한 세계는 고전물리학으로도 잘 설명된다. 고전물리학의 세계에서는 걸리버 여행기에서처럼 세상을 축소하거나 확대해도 물리법칙이 똑같이 적용되고, 물질은 연속적이라서 얼마든지 나눌 수 있는 것으로 여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물질은 원자로 이뤄져 있고, 원자는 다시 (-)전기를 가진 전자와 (+)전기를 가지고 있는 무거운 원자핵으로 이루어진다. 고전물리학의 세계는 원자의 스케일 근처에서부터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 우리는 양자역학을 통해서 세상을 바라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양자물리학의 세계에서 전자와 같은 기본입자는 유한한 숫자로 기술되며, 그 숫자는 자연의 기본 힘을 입자가 어떻게 느끼는가를 말해준다고 한다. 즉 상호작용이 존재를 결정하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원자의 스케일은 원자를 이루는 힘인 전자기력의 스케일이다.

마지막으로 그는 “기본입자의 스케일은 현대 입자물리학의 가장 심오한 문제”라고 말하며 강연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