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In] 이재인, 22살 대학생 청년의 감성 에세이
[화제In] 이재인, 22살 대학생 청년의 감성 에세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사랑, 이별, 공감 에세이 책 펴내
이재인씨(왼쪽)가 학생 채플시간 북콘서트에서 자신의 책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재인씨(왼쪽)가 학생 채플시간 북콘서트에서 자신의 책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평소 표현하고 싶었던 감정들을 한 권의 책으로 엮어보고 싶었습니다.”

한남대 이재인 씨(기독교학과 2학년)는 공군에 복무하며 표현하고 싶은 글들을 틈틈이 메모지에 적었다. 사랑과 이별, 아픔, 사람에게 느껴왔던 감정들을 짧은 글로 쓰기 시작했다. 그 메모들은 한 권의 책으로 탄생했다. 《전 그게 참 좋네요. 그냥 당신이라서, 당신이 거기 있어줘서》라는 제목으로 펴낸 이 책은 감성·신앙 에세이다.

고졸 검정고시를 택해 남들보다 이른 18세의 나이에 대학 문턱을 넘어선 이재인씨의 글에는 성숙함이 묻어난다. 상황에 처할 때마다 느꼈던 감정들을 20대 청년의 소박한 시각과 감성으로 표현해냈다. 에세이집은 사랑과 아픔, 사람, 표현, 나, 찰나에 익숙해지고 싶었던 순간들을 상황별로 나눠 담백하고 솔직한 글을 담았다.

이 씨는 “에이브러험 링컨은 천천히 걷지만 뒤로 걷지 말라고 했다. 인생에 있어서 목표를 두고 천천히 걸어갈 수는 있지만 뒤로 가거나 후퇴하면 실패한 인생이 된다”라며 “천천히 걸으며 자신의 목표를 두고 노력하고 있는 20대 청년들과 현실적인 어려움에 처해있는 사람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남대 교목실은 9일 학생 채플 시간을 활용해 이재인 씨의 북 콘서트를 열었으며, 책 소개와 작가와의 대화 시간 등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