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연등문화축제 개최
동국대 경주캠퍼스, 연등문화축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불국사와 함께 5월 3~4일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총장 이대원)와 경주 불국사가 5월 3일부터 4일까지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에서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행사는 지난해보다 더 풍성하다. 금장대 주차장에서 형산강을 가로질러 성건동 앞 고수부지까지 부교를 설치해서 형산강 연등숲의 장관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다. 강 위에 띄우는 유등과 장엄등, 고수부지 연등도 더 추가한다. 고수부지에는 20M 길이의 연등터널도 설치한다.

행사는 3일 저녁 송소희, 두 번째 달의 축하공연으로 축제의 막을 올린다. 개막식에서는 연등점등 퍼포먼스로 신라 천년의 빛 형산강 연등숲을 밝힌다.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이 금장대 야경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이어 연등문화축제의 백미인 제등행렬이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경주 시내에서 펼쳐진다. 제등행렬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신도,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재학생과 경주시민 등 3000여 명이 형산강 고수부지를 출발해 경주여고, 동국대 네거리, 성건동 주민센터, 중앙시장, 신한은행 네거리를 지나 봉황대에 도착한 후 화합의 한마당으로 이어진다.

4일 오후에는 동국대 학생들과 경주시민이 함께 행사장 주변과 형산강 일대 환경 정화 캠페인 ‘생명이 살아 숨 쉬는 형산강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친다. 이후 특설무대에서 연등문화 페스티벌과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스프링 페스티벌이 열린다.

4일 밤에는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 행사가 이어진다. 참가자들의 소원을 담은 색색의 유등이 형산강을 가득 밝히면 폭죽쇼와 함께 연등문화축제가 막을 내린다.

행사 기간동안 연등만들기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 체험 행사가 계속된다. 또 연등문화축제가 끝난 뒤에도 유등 및 장엄등은 6일 월요일까지 전시되며 형산강 연등숲은 17일 금요일까지 형산강을 밝히며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대원 총장은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12년, 등불을 밝혀 나라와 백성의 태평을 기원하면서 시작된 경주 고유의 문화 축제이다. 천년의 시간을 건너 올해 경주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2019 형산강 연등문화축제에 지역민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