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석당학술원, 해외 대학·지역 기관 등과 잇따라 협약
동아대 석당학술원, 해외 대학·지역 기관 등과 잇따라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간세이가쿠인대학 재해부흥제도연구소·부산연구원·북구청과 MOU 체결
학술교류‧인력양성‧산학협력 통한 지역사회 인문학 교육‧연구 확산 ‘기대’
석당학술원이 일본 간세이가쿠인대학 재해부흥제도연구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외에도 부산연구원, 부산 북구청과 업무협약을 잇따라 체결하며 지역사회 인문학 교육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석당학술원이 일본 간세이가쿠인대학 재해부흥제도연구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외에도 부산연구원, 부산 북구청과 업무협약을 잇따라 체결하며 지역사회 인문학 교육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 석당학술원이 해외대학 연구소 및 부산지역 기관과 잇따라 협약을 체결, 인문학 연구 성과 공유와 확산에 나섰다.

석당학술원(원장 박은경)은 최근 일본 간세이가쿠인대학(関西学院大学) 재해부흥제도연구소(災害復興制度研究所), 부산연구원(BDI)과 ‘학술연구·교육·산학협력·인력양성 및 정보 교류를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

간세이가쿠인대학 재해부흥제도연구소는 다양한 주체들과 연계, ‘인간의 부흥’이라는 연구이념에 무게중심을 두고 자연재해 재건 및 도시재생 등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를 수행·축적하고 있는 연구기관이다.

또 부산연구원은 옛 부산발전연구원에서 이름을 바꾼 곳으로, 효율적인 지역정책 개발 수행을 위해 지역 산・학・관이 공동으로 설립한 연구기관이다.

석당학술원은 이외에도 부산 북구청과 ‘지역사회 인문학 교육·연구 및 확산을 위한 MOU’를 체결, 상호발전과 평생교육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

석당학술원은 지난해 북구에서 개최한 ‘낙동인문포럼’을 비롯해 2~3월 사상구와 북구에서 인문학 강좌인 ‘낙동인문열전’을 열기도 했다. 지난달엔 낙동인문열전 북구 종강기념식을 마치고 지역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박은경 석당학술원 원장은 “학문 연구와 교육 중심기관인 석당학술원의 다양한 학술 활동을 지역사회로 확산해 더 풍성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