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대, 카자흐스탄 투란대 ·국립 아바이사범대와 MOU 체결
남서울대, 카자흐스탄 투란대 ·국립 아바이사범대와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훈 교수 ‘One Asia’ 특강 펼쳐
윤태훈 교수가 카자흐스탄 투란대(왼쪽)와 국립 아바이사범대와 학생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윤태훈 교수가 카자흐스탄 투란대(왼쪽)와 국립 아바이사범대와 학생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남서울대학교(총장 윤승용)가 카자흐스탄의 투란대, 국립 아바이사범대와 각각 학생교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0일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진행된 남서울대와 투란대의 협약식에서는 대외국제교류처장 윤태훈 교수와 타자베코프(K.A. Tazabekov) 투란대 부총장이 만나 학생교류에 대한 상호 협력을 체결했다.

이어 윤 교수는 11일 국립 아바이 사범대와의 협정식에서 바리크바예프 타키르(Balykbayev Takir) 총장을 만나 공동 연구 확대에 적극적인 노력을 하기로 약속했다.

남서울대가 이번에 협정을 맺은 카자흐스탄 투란대는 1991년 구소련으로부터 독립 이후 카자흐스탄에 설립된 최초의 사립대학이다.

윤 교수는 “이번 협약이 양국의 활발한 교류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21세기 한국의 지속적인 발전과 카자흐스탄의 유라시아 중심국가 도약을 위해 양교가 적극적인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교수는 투란대와 협약식 이후 ‘One Asia'를 주제로 200여 명의 투란대 학생들에게 특강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