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꿇고 발 닦으며 '섬김' 실천하는 스승들, 명지대 세족식
무릎꿇고 발 닦으며 '섬김' 실천하는 스승들, 명지대 세족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 전통 세족식에 외국인 교환학생 처음 참여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명지대 교수들이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는 세족식을 16일 서울 인문캠퍼스 본관에서 개최했다. '섬김'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명지대가 19년째 이어오는 이 날 세족식에는 외국인 교환학생들이 처음 참여했다. 17일까지 이틀간 100여 명의 교직원이 세족식에 참여할 예정인 가운데 유병진 총장이 학생의 발을 닦아주고 있다.(맨 위) 명지대에는 1700여 명의 외국인 학생들이 재학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