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한상덕 박사과정생, 2018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수상
국민대 한상덕 박사과정생, 2018 올해의 금속공예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도하는 새.
기도하는 새.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는 일반대학원 금속공예학과 한상덕 박사과정생(금속공예가)이 2018 올해의 금속공예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수상작은 지난 2일까지 서울 인사동의 토포하우스에서 전시됐다.

유리지공예관이 주최하고 고려아연주식회사가 후원하는 2018 올해의 금속공예가상은 역량 있는 한국 금속공예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공예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선정된다. 2013년 창설된 이래 올해로 6회째를 맞이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수상자 2인에게는 10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되며, 전시와 함께 다양한 프로모션의 기회가 제공된다.

수상자로 선정된 한상덕씨는 현대 금속공예품과 장신구로 최근 10년 간 국내에서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한 작가이기도 하다. 한 작가는 시대적 · 사회적 의미를 담거나 인간의 심리를 비유한 공예품을 주로 제작해왔다. 금속의 섬광이 만들어낸 강렬한 이미지는 시대의 흔적을 비유한다. 추상적인 관념을 이해 가능한 영역으로 쉽게 풀어서 비유해 내는 것이 작품들의 가장 큰 특징이다.

대표작으로는 △신과 내가 동일시되는 종교의 이상적인 모습을 비유한 ‘기도하는 새’ △대자연의 법칙을 사람의 일과에 비유한 ‘걸어가는 새’ △일상과 밀접하게 연관된 의자에 앉아 사회 속에 소속되기를 바라는 인간의 욕망을 비유한 ‘전형적인 의자’ 등이 있다.

한상덕씨는 “생각지도 않은 좋은 결과를 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공예품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작가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의 금속공예상’ 수상자로 국민대 금속공예학과 동문들이 2014 · 2015 · 2016년 연속으로 선정되는 등 관련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