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대, 영도 아치섬(朝島) 내 캠퍼스 둘레길 완공
한국해양대, 영도 아치섬(朝島) 내 캠퍼스 둘레길 완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 오륙도, 태종대 한눈에 관망되는 새로운 관광명소 기대
준공식 후 참가자들이 산책로를 탐방하는 모습.
준공식 후 참가자들이 산책로를 탐방하는 모습.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16일 학내 아치해변 자갈마당에서 ‘아치둘레길 조성 준공식’을 개최했다.

아치둘레길은 총 656m의 해안산책로로서 한국해양대와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준석)이 29억원을 투자해 조성했다. 영도 아치섬(조도)에서 태종대ㆍ대마도를 한눈에 관망할 수 있는 코스(331m)와 부산항ㆍ오륙도를 볼 수 있는(325m) 코스로 나누어져 있으며 안전난간을 설치해 안전성을 높였다. 부산에서 배를 타지 않고도 부산항을 가장 가까이에서 안전하고 쾌적하게 바라볼 수 있는 장소로 전망대도 3곳을 갖췄다.

아치둘레길을 가기 위해서는 부산역에서 190번 버스가 약 17∼20분 간격으로 한국해양대까지 운행(30분소요)된다. 자동차로 이동 시 한국해양대에 주차한 후 도보로 약 1시간정도 트레킹 할 수 있다.

한국해양대 박한일 총장은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섬 캠퍼스이자 주변이 모두 청정해역으로 둘러싸인 친환경 캠퍼스에 조성된 아치둘레길이 부산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휴식처이자 해양친화적인 힐링명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